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종로, 주민과 소통하는 개방형 경로당 호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종로구는 세대 간 소통을 돕는 ‘개방형 경로당’이 구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개방형 경로당은 어르신들만의 여가시설에서 벗어나 지역 주민들이 함께하는 커뮤니티 공간으로 거듭난 곳으로, 지역 자원과 연계된 프로그램이 운영되는 게 특징이다. 종로구엔 계원·이화·동숭 등 23곳 경로당이 개방형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들 경로당에선 어르신 인식 변화 교육, 어린이집 원아들과 어르신들이 함께하는 1·3세대 간 화합 도모 놀이, 무료 영화 상영, 공방, 네일아트, 미술, 장수사진 촬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구는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상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작은복지센터형 경로당’도 4곳으로 확대했다. 기존 작은복지센터형 경로당인 평창·창인·교남경로당의 주민 참여도가 높아 지난 7월 무악제2경로당을 추가로 선정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개방형 경로당은 어르신뿐 아니라 모든 세대가 같이 어울리는 소통 창구 역할을 한다”며 “주민 누구나 참여해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는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설리 죽음에 분개한 시민들 靑 청원에 몰려가…

‘설리 사망’ 관련 靑 청원 총 6건 올라와“피해자, 오죽 괴로웠으면 죽음 택했겠나”“악플러 명예훼손, 솜방망이 처벌 안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