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 침해로 100억 이득 보면 100억 배상… ‘무임승차’

특허청 ‘배상액 현실화’ 지재권 보호

“중국인 많아 신종 코로나 걱정” 불안 확산에 제주 봄 특

중국인 2명 음성 판정에도 유언비어 확산

국가기록원, 日우토로마을 영상 디지털 복원

재일동포 1세대·철거 반대 시위 등 담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제강점기에 강제동원된 재일 조선인의 집단 거주지인 우토로 마을의 옛 모습과 주민들의 활동을 보여 주는 영상이 디지털로 복원됐다.

행정안전부 산하 국가기록원은 동포 지원단체인 지구촌동포연대가 보유하고 있던 우토로 마을 관련 비디오테이프 영상을 디지털로 복원해 4일 성남 나라기록관에서 전달식을 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복원은 국가기록원이 매년 민간·공공기관이 보유한 가치 있는 기록물을 복원해 주는 ‘맞춤형 복원·복제 지원사업’의 하나로 이뤄졌다.

영상은 재일동포와 일본 시민단체에서 제작한 마을 살리기 홍보 영상, 지구촌동포연대가 국내에서 제작한 기록 영상, 일본에서 방송된 우토로 마을 관련 뉴스와 보도 녹화 영상 등 총 13시간 27분 분량이다. 우토로 마을에 거주했던 재일동포 1세대 생존자 김경남 할머니의 모습과 1980년대 우토로 마을 모습, 한국에서 벌어진 우토로 마을 살리기 캠페인, 우토로 방문 주민과의 면담기록 등이 주요 내용이다. 이 가운데 일본인 시민단체가 1996년 주최한 우토로 살리기 행사 영상, 1989년 도쿄 닛산자동차 본사 앞 우토로 마을 철거 반대 시위 영상 등은 그간 알려지지 않은 것이라고 국가기록원은 설명했다.

일본 우토로 마을은 일제강점기인 1940년대 교토 군 비행장을 짓는 공사에 동원된 조선인 근로자 1300여명이 거주하면서 조성됐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9-10-0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화재 골든타임’ 잡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쓰레기집서 구조 할머니에 설 인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부산 등 5곳 ‘관광거점도시’ 만든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