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안전… Mr.소통… 장관들 설 마중 “바쁘다 바빠”

연휴 앞둔 총리·장차관 각양각색 일정

TK신공항 ‘공동후보지’로 선정… 군위·의성 대립만 불렀

주민투표 결과 군위 소보·의성 비안 결정

다문화 도서관, 다양성의 중요함 품다

성동 ‘다문화 어린이 책마루 이음’ 인기

보행 교통사고 사망자 중 노인이 절반 넘어

가해 운전자 안전운전 불이행 70% 사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발지역 47곳 점검 시설 개선

최근 ‘민식이법’으로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에 대한 국민 우려가 높아진 가운데, 노인 보행자의 교통 안전에도 사회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행정안전부는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다발지역 47곳을 점검해 무단횡단 방지시설, 속도 저감시설 설치 등 261건의 시설 개선 사항을 찾아내고 조치에 들어간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 도로교통사고로 사망한 3781명 가운데 보행 사망자는 1487명(39%)이며, 이 중 노인 보행 사망자가 절반을 웃도는 842명(57%)일 정도로 노인 보행 관련 사고 대책이 절실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행안부는 261건의 시설 개선 사항 가운데 표지판 정비, 노면 도색 등 단기간에 해결할 수 있는 168건(64%)은 내년 상반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차로 폭 축소, 보행자 우선도로 지정 등 많은 예산이 필요하거나 주민들과 협의해야 하는 93건(36%)도 내년 연말까지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행안부에 따르면 교통사고 다발지역 47곳에서 발생한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는 모두 299건이었다. 이 중 절반 가까운 144건(48%)이 도로 횡단 중 발생했고 차도 통행 중 27건(9%), 길 가장자리 통행 중 19건(6%), 보도 통행 중 14건(5%) 순으로 많았다. 행안부 관계자는 “보행 중 노인 교통사고의 상당수가 무단횡단 중 사고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운전자도 법규를 제대로 지키지 않은 건 마찬가지였다. 가해 운전자 법규 위반 유형을 보면 안전운전 불이행이 209건(70%)으로 가장 많았고,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 56건(19%), 신호위반 11건(4%) 순이었다.

이 관계자는 “월별로는 10월(38건)에, 요일별로는 토요일(53건)에 사고가 집중됐고, 오전 시간(10~12시, 52건)에 사고가 가장 많았다”고 말했다. 10월은 행락객이 많은 단풍철이고, 토요일은 주말 나들이로 들떠 부주의하게 운전하기 쉽다. 오전 10~12시는 노인들이 출근시간대를 피해 집 밖으로 나서는 시간이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9-12-0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서울특별시의회

최영주 서울시의원, 강남구 관내 서울시

최영주 서울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남3)이 올해 강남구 지역투자를 위해 편성된 서울시 예산이 894억 2,600…

송아량 서울시의원, 도봉구 지중화사업 예

도봉구가 공중에 거미줄처럼 얽힌 전선(가공배전선로)을 땅 속에 묻는 지중화(地中化)사업의 2020년도 대상지로 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명절엔 전통시장 이용해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여가부와 여성친화도시 조성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