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사맞은 산림청, 최병암 기획조정관 차장 승진

청.차장 내부 임명은 개청 후 처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림청 차장에 최병암(53) 기획조정관이 승진 임명됐다.

최병암 산림청 차장

지난해 12월 박종호 산림청장에 이어 차장까지 내부 승진한 것은 개청 후 처음이다.

최 차장은 인천 출신으로 중앙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1993년에 행정고시(36회)를 거쳐 공직에 입문해 산림정책과장, 산림이용국장, 산림보호국장, 산림복지국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친 산림행정 전문가다.

탄소흡수원법 제정과 산림탄소상쇄제도 도입 등 기후변화 대응에 뛰어난 역량을 발휘했고 산림이용국장 재직 시 생애주기별 맞춤형 서비스를 확대해 산림을 통한 국민복지 기반을 구축했다. ‘어느 숲지기의 꿈, 나무처럼’이라는 시집을 낸 등단 시인으로, 부서를 옮기거나 퇴직하는 동료들에게 헌시(獻詩)하는 등 낭만파로 알려져 있다.

최 차장은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산림정책 혁신이 현장 곳곳에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차장 임명에 따라 국장 인사도 단행했다. 기획조정관에는 임상섭 산림산업정책국장, 산림산업정책국장에는 이미라 산림복지국장이 자리를 옮겼다. 산림항공본부장에는 진선필, 동부지방산림청장에는 이상익 등 초임 국장을 배치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