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업소도 안심하세요”

‘코로나 사투’ 소상공인·농가 지원 팔 걷은 지자체

코로나 안 끝났는데… 대구 나들이객 북적

확진자 증가 닷새 연속 두 자릿수 ‘주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답답해서 나와”… 수성못·수목원 붐벼
권영진 “사회적 거리 두기 2주 더 필요”

지난 15일 대구의 대표적인 야외 나들이 장소인 수성구 수성못 일대가 마스크를 쓴 채 산책을 하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면서 시민들의 야외 활동이 부쩍 늘어나고 있다.
대구 연합뉴스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해지면서 시민들의 야외 활동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이 같은 야외 활동이 코로나19 조기 종식에 장애물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 15일 수성구 수성못 산책로에는 마스크를 쓰고 나온 사람들로 붐볐다. 최태숙(50·여·수성구 황금동)씨는 “집에 있기가 갑갑해서 나왔다. 그런데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보인다. 마스크를 쓰고 걷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달성군 사문진주막촌도 가족 단위 나들이객들로 인산인해였다. 주막촌 식당은 빈자리가 보이지 않았다. 이곳에서 생태박물관으로 이어지는 탐방로도 시민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지난 14일 달서구 대구수목원에도 많은 시민들이 산책을 나왔다. 수목원 측은 “날씨가 다소 쌀쌀한데도 지난 주말보다 방문객이 3~4배는 많다”고 밝혔다. 60대 남성은 “집에만 있으니 답답해서 나왔다. 공기도 맑고 경치도 좋아 기분이 상쾌해지는 것 같다”고 했다. 이날 대구수목원 주차장에는 주차 공간이 없을 정도로 차들이 몰려들었다.

시민들의 야외 활동에 대해 지역 의료계에서는 감염 위험을 제기하며 최대한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고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도 15일 “오는 28일까지 2주간 ‘사회적 거리 두기’를 더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3·28 시민운동’을 벌이자”고 제안했다. 이를 위해 권 시장은 외출과 이동을 최소화하고 모임과 집회 중단, 노래방과 PC방 등 실내 다중이용시설 운영 중단, 개인위생수칙 철저한 준수 등을 요청했다. 권 시장은 “신천지라는 급한 불은 껐지만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2·3차 감염이 시민 사이에 발생하고 있다”며 “코로나19를 이겨 내고 희망찬 4월의 봄을 맞이하도록 3·28 시민운동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16일 대구 지역 코로나19 확진환자 수는 모두 6066명이지만 전날보다 35명이 늘어나는 등 닷새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였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2020-03-1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뽀송뽀송 행복…빨래방 봉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에너지 절약 실천하는 양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아이스팩도 재활용하는 강동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강서·LG 구립어린이집을 부탁해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