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개발 중인 코로나 혈장치료제 무상 공급

국내 환자들에 제공… 비용도 자체 부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반기 상용화 목표로 임상시험 준비중

GC녹십자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혈장치료제를 전면 무상 공급하기로 했다.

GC녹십자는 회복기 환자의 혈액 속 혈장에 들어 있는 항체를 추출해서 만드는 의약품인 ‘GC5131A’를 수량 제한이나 전제 조건 없이 국내 환자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정부지원금을 제외한 개발부터 상용화 이후의 일체 비용도 자체 부담한다.

GC녹십자는 혈장치료제의 올해 하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임상시험을 준비 중이다. 상용화하는 대로 국내 코로나19 환자들에게 혈장치료제를 무상 공급하겠다는 방침이다. 혈장치료제는 오랜 기간 인체에 사용돼 온 면역글로불린 제제여서 다른 신약보다 개발 속도가 빠르다고 GC녹십자 측은 설명했다.

GC녹십자는 이날 주주들에게 단기적인 수익보다 안정적인 미래를 만들기 위한 결정이었다며 이해와 양해를 부탁한다는 서한을 발송했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사상 초유의 감염병 치료를 위해 쓰이는 의약품은 오롯이 국민 보건 안정화를 위해 쓰여야 한다”며 “코로나19를 극복한 우리나라 국민의 힘을 한데 모아 만들어지는 혈장치료제 플랫폼은 금전 이상의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20-05-1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