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발한 아이디어, 혁신적 지방행정… 주민편익 위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시 다주택 고위 공직자, 승진 못 하고 업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예술인들 ‘실감형 온라인 콘텐츠’ 제작, 서울시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신원철 서울시의원, 시민사회 활성화 정책 간담회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신원철 의원(더불어민주당, 서대문1)은 3일 ‘서울특별시 시민공익활동의 촉진에 관한 조례’(이하 시민공익활동 촉진 조례) 개정 추진 정책 간담회’를 주최하고 시민·지역사회 대표들과 함께 개정안에 대해 논의했다.

본 간담회는 서울시 협치담당관이 주관했고, 오관영 서울시 서울민주주의위원회 위원장과 권태선 시민사회단체연대 공동대표를 비롯한 20여 명의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참석해 ‘시민공익활동 촉진 조례’ 개정안에 대한 의견을 내놓았다.

신 의원이 2013년에 대표 발의한 ‘시민공익활동 촉진 조례’는 시민사회단체의 자율적인 활동기반을 조성하고, 서울시가 시민공익활동을 촉진하도록 하는 의무를 부여하며, 이를 수행하기 위해 ‘서울시 NPO지원센터’를 설립하는 근거를 마련했다.

조례 제정 7년이 지난 현재 시민사회의 사회적 역할 확대에 발맞추어 시민사회를 지원하고 성장시키기 위한 제도적 근거가 보완돼야 한다는 시민사회의 요구가 높아졌다. 이에 따라 지난 5월에는 ‘시민사회 발전과 공익활동 증진에 관한 규정’이 대통령령으로 제정됐다.

이에 서울시는 ‘시민공익활동 촉진 조례’를 ‘서울특별시 시민사회 활성화와 공익활동 증진에 관한 조례’로 전면 개정하기 위해 지난해 서울NPO지원센터와 서울연구원을 통해 연구용역을 실시했다. 또한 전부개정안을 완성하기 위해 여러 시민단체 활동가들과 함께 검토하는 시간을 가졌다.

신 의원은 “2013년에 이 조례를 대표 발의하여 그동안 시민사회 발전의 초석을 마련하는 데 일조했다는 자부심을 가져 왔다”고 전했다. 이어 “민주시민사회는 통치의 시대가 아니라 분권의 시대이자 협치의 시대“라며 ”본 개정안이 하루 빨리 통과돼 시민들의 공익활동을 지원하도록 하는 것은 현대민주시민사회의 당연한 의무이자 시대적 요청이다”라는 말로 간담회를 마쳤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반려견 제대로 사랑하기… 동대문에선 나도 개통령

[현장 행정] ‘동물복지’ 실현 유덕열 구청장 반려견 행동교정 아카데미 마련 전문 강사와 함께 펫티켓 등 실습 유기동물 입양비·중성화도 지원 “사람·동물 공존, 주민 행복과 직결”

중랑 8개 기관 일자리 ‘어르신 2216명’ 모십니

급식도우미·청소관리관 등 33개 사업 기초연금 수급자 대상 새달 6일 모집

금천, 국무총리·서울시장 표창 잇단 수상 ‘겹경사’

민원공무원의 날 ‘민원 우수기관’ 선정 청소년 상담사 3명 ‘우수 동반자’ 배출

구의역 KT 부지, 첨단업무복합단지로 개발

신청사·주택·호텔 등 대규모 시설 도입 동서발전축 연결하는 동북권 중심 변화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