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 1호기 예정대로 해체 수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일요일 밤에 몰래… 월성 파일 444개 삭제한 산업부 직원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법원 “국내 첫 제주 영리병원 허가 취소 적법”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수도권 이동량 1주일새 8% 늘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에서 2단계로 낮춘 뒤 1주일새 수도권 주민 이동량이 8.3%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8일 브리핑에서 “수도권 주민의 휴대전화 이동량을 분석한 결과 지난 주말(12∼13일) 이동량이 직전 주말보다 8.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수도권에서는 최근까지 강화된 거리두기 2단계 즉, ‘2.5단계’ 조처가 이뤄진 점을 언급하며 “거리두기 기간이 길어지며 국민들이 느끼는 불편과 어려움이 커짐에 따라 이런 결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수도권의 주민 이동량은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전과 비교하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대전화 이동량의 경우, 지난 주말 이동량이 2883만건으로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직전 주말인 8월 15∼16일(3348만건)과 비교하면 13.9%(465만건) 줄었다. 중수본에 따르면 수도권 지역의 버스·지하철·택시 등 교통수단 이용량 역시 같은 기간 17.9%(349만건) 감소했으며, 카드 매출 역시 7.5%(870억원) 줄어들었다.

정부는 이날 브리핑에서 최근 신규 확진자가 완만하게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나 긴장의 끈을 놓아선 안 된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3일부터 보름 넘게 100명대를 유지하고 있으나 두 자릿수로는 좀체 내려오지 않고 있다. 윤 반장은 “환자 발생이 계속 감소하고는 있으나 (감소) 추세가 완만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특히 수도권의 환자 발생은 크게 줄지 않고 있고, 감염 경로를 확인하지 못한 사례와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지속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정부는 현재 추세라면 위중·중증 환자도 서서히 감소할 것으로 보고 있다. 8월 말 이후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이들 중환자는 한때 175명을 기록하기도 했지만 현재는 150명 수준이다. 윤 반장은 “공식적인 것은 아니지만 내부적인 전망치는 며칠 전에 정점을 찍고 앞으로는 조금씩 줄어들지 않겠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면서 “60대 이상 환자도 조금씩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추석 연휴를 전후로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크다는 점을 강조하며 재차 주의를 당부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오늘 대한민국 이끈 그분들… 코로나 철통방어 나선 광진

[현장 행정] 경로의 달 노인들 돌본 김선갑 구청장 홀로 사는 어르신 찾아 예방수칙 당부 저소득 노인 무병 기원 효 꾸러미 전달 어르신 음료배달 안부 확인 사업 추진 “코로나 속 복지 공백 채워준 분께 감사”

강남, 대치동 학원강사 2만명 전원 코로나 검사한다

확진 강사 접촉자 60명은 검사 완료

배워서 남 주자… 서대문 ‘재능나눔 봉사단’ 양성

유튜브·손뜨개·목공 등 교육 진행

서정협 “서초 재산세 감경 땐 법적 대응”

국회 국토교통위 ‘서울·경기’ 국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