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회차지 소음피해 첫 인정…‘주민 생활 지장’ 184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죽순을 지켜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혼란 부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의 인터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겨울연가 무대 춘천 ‘준상이네 집’ 철거 위기 피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건축조합서 3억에 매입 후 보존키로
춘천시 “한류열풍 다시 살아나길 기대”


아파트 건설로 철거 위기를 맞았던 드라마 겨울연가 촬영지인 강원 춘천 ‘준상이네 집’이 보존될 전망이다.

춘천시는 9일 겨울연가 촬영지로 한류 열풍을 이끌었던 준상이네 집이 아파트 재건축정비사업조합에 의해 매입된 뒤 보존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드라마 촬영에 사용되고 지금까지 집안에 보관중인 피아노·전화기·침대 등도 그대로 보존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아파트 재건축조합은 조만간 3억원에 준상이네 집을 사들일 것으로 알려졌다. 재건축조합측은 “준상이네 집이 아파트 재건축부지의 귀퉁에 있다”면서 “준상이네 인근을 아파트 공원지대로 활용해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드라마 겨울연가에서 강준상(배용준 분)의 춘천시절을 촬영했던 ‘준상이네 집’은 일본에서 드라마가 방영된 뒤 2004년 6월부터 성수기에는 하루 500~600여명씩 찾는 등 지역의 유명관광지로 문전성시를 이루었다.

세 남녀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겨울연가는 당시 국내는 물론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한류 열풍을 이끌었다. 덩달아 드라마 활영지였던 춘천 남이섬과 의암호변 등도 인기를 누렸다.

이후 한류 열풍이 시들해지면서 준상이네 집은 하루 20∼30명이 찾는 곳으로 전락하다 수년전부터는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겼다. 이 일대는 2024년 입주를 목표로 다음달부터 아파트 재건축을 위해 철거공사에 들어간다.

춘천시 관계자는 “한류 열풍의 중심이었던 준상이네 집 일대 기와집 골에는 낡은 기와집들이 모두 헐리고 지상 29층 1039가구의 아파트촌이 들어선다”면서 “준상이네 집이 잘 보존 되고 한류열풍이 다시 살아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춘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21-03-1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자원 순환 원톱 강북

번동 선별장 방문한 박겸수 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핫플’ 성수동에 뜬 까닭은

보호종료청소년 돕기 ‘프로젝트 성수’ 참여 직접 산 티셔츠 입고 베이커리·카페 방문 기부 캠페인 동참 후 자영업자 의견 청취

‘신통방통’ 강남… 폐페트병 1t이면 옷 3300벌 뚝딱

블랙야크와 함께 재활용 업무협약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제 조기 정착 정순균 구청장 “청결도시 1위 온힘”

“아픈 어르신, 저희가 갑니다”… 방문요양 도맡은 송파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장기요양센터 개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