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태원전’ 현판 엉터리 복원… 진짜는 국립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중개 수수료 1% ‘배달특급’… 1년 만에 9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중심 업무·심심한 인프라… “아직도 세종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6개 지자체 지하철 무임수송 4500억원 손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전국 6개 지방자치단체 지하철이 무임수송으로 인해 발생한 손실이 45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받은 ‘2020년 도시철도공사 무임승차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6개 지하철에서 사용된 무임승차권은 3억 3192만매로,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4457억원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서울교통공사가 2643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산교통공사가 1045억원, 대구도시철도공사가 416억원, 인천교통공사가 213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지하철을 운영한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은 광주도시철도공사와 대전도시철도공사에서도 무상수송 비용이 각각 62억원, 78억원 발생했다.

박 의원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송 인원이 감소한 탓도 있겠지만 어르신,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에 대한 무임승차를 추진하면서 비용을 지방공사가 책임지도록 한 것은 지자체 입장에서 상당한 부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지자체 국정감사를 통해 확인한 것 중 하나가 지방교통공사의 재정 악화”라며 “지방재정을 책임지는 행안부가 국토교통부와 함께 무임승차 손실을 보전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사진은 서울 지하철 2호선 지하철 전동차의 모습. 연합뉴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독서로 새로운 미래 함께 만들어요” ‘책 읽는 도

[현장 행정] 금천구 ‘책읽는도시協’ 첫 포럼 개최

광진, 재활용품 수집 어르신 교통안전 교육

70여명 참석… 동절기 사고 예방 지원 방한 야광조끼·장갑·핫팩 등 용품 배부

영등포 국민행복민원실 “상복 터졌네”

행안부 장관 표창 등 3개 잇따라 수상

“당선 1년여 만에 공약 66% 실천… 부산 북항,

‘40년 토박이’ 최진봉 부산 중구청장의 미래 포트폴리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