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밀, 가격 쭉쭉 오르자 쑥쑥 자랐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충남 첫 공공조리원 홍성에… 임산부 전용 구급차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아찔하다, 길이 404m짜리 출렁다리가 원주 소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복궁 태원전’ 현판 엉터리 복원… 진짜는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색 아닌 흰색 ‘오류’… 서체도 달라


태원전에 걸렸던 편액.

문화재 당국이 조선 후기 제작된 경복궁 태원전(泰元殿) 현판이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돼 있다는 사실을 몰라 2005년 이 건물을 복원하면서 글자 색상과 서체가 잘못된 현판을 만든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중앙박물관이 1일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태원전에 걸렸던 편액은 검은색 바탕에 금색으로 ‘태원전’(泰元殿)이라는 글씨가 새겨졌다. 경복궁이 중건된 1868년 이후 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보고서는 “태원전은 신정왕후와 명성황후가 승하했을 때 빈전(殯殿·장례를 치르고 능에 안장하기 전까지 관을 모셔 두던 곳)으로 사용된 기록이 있다”며 “헐린 시기는 알 수 없으나 2005년 원래 자리에 복원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판에 대해 “글씨를 쓴 이는 알 수 없으나, 필치가 단정해 당대 명필로 짐작된다”고 덧붙였다.


현재 경복궁 태원전에 걸린 현판.

하지만 현재 경복궁 태원전에 걸린 현판은 검은색 바탕에 흰색 글씨이며, 서체도 다르다. 이 글씨는 2018년 별세한 서예가 양진니가 썼다고 알려졌다. 태원전 현판은 최근까지 오류가 있다는 지적이 거의 제기되지 않았다. 문화재청과 국립중앙박물관 사이에 긴밀한 협력 체계가 없어 일어난 일로 보인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내년 상반기에 경복궁 내 복원된 건물 현판의 변화 여부에 관한 조사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1-12-0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관악 “중대재해법 대비 이상 무”

박준희 구청장 터널 등 현장 점검

“서울의료원 자리엔 국제시설 적합… 공공주택 부지로

[2022 서울 단체장에게 듣는다] 정순균 강남구청장 “뉴욕 같은 글로벌 도시로 디자인 모든 길 강남 통해 수요도 많아져 영동대로 개발 백년대계로 준비 고급 아파트 짓고 보유세 거둬야 중산층 살 임대아파트 건설할 때 코로나 기간 공시가 인상은 가혹

관악 ‘강·감·찬’… 코로나엔 강경, 주민엔 감동

[현장 행정] 방역 대전 이끄는 박준희 구청장 마트 등서 방역 애로사항 청취 ‘감동 행정’으로 재난 극복 의지 재택치료 조직·인원 대폭 확대

소멸 위기에서 첨단 공항도시로… 군위에서 희망을 찾

[자치분권 2.0-함께 가요! 지역소멸 막기]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