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동 간격 완화 추진… 획일적 단지 형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경주 수학여행 91개 학교서 9~10월 1만명 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난 안 돼”청년들… 관악 가면 “돼”“돼”“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영등포 호우 피해, 양수기 싣고 달려온 강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쓰레기 수거 차량 등 적극 지원

강서구 쓰레기 수거 차량이 지난 11일 신길6동 수해 현장에 투입돼 복구 지원활동을 벌이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최호권 서울 영등포구청장이 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양수기와 쓰레기 수거 차량 등을 지원해 준 김태우 강서구청장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15일 영등포구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지속된 호우로 영등포구에 총 363㎜의 비가 쏟아졌다. 이에 신길동과 대림동 등의 주택 2680가구, 도로 30곳, 차량 60대가 침수됐다.

구는 침수 주택의 물을 퍼내기 위해 활용 가능한 모든 양수기를 동원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이에 인접 자치구인 강서구에 지원을 요청했고, 강서구는 9일 오후 양수기 43대를 싣고 달려왔다.

강서구의 도움은 11일에도 이어졌다. 비가 그치고 본격적으로 피해 가구의 가재도구를 꺼내서 말리고 쓰레기를 처리하는 작업이 진행됐다.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군 장병 등 1200여명이 투입돼 복구 지원활동을 벌였다.

하지만 쓰레기를 싣고 갈 차량이 부족했다. 최 구청장은 다시 강서구청장에게 직접 차량 지원을 요청했고, 강서구는 요청 1시간 만에 2.5t 쓰레기 수거 차량 9대를 보내줬다. 해당 차량들은 3시간 동안 총 67.5t의 쓰레기를 치웠다. 이의섭 영등포구 청소과장은 “강서구의 지원 덕분에 신속하게 복구작업을 할 수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두걸 기자
2022-08-1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