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시장 주한중국대사 회동 예정…‘판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과원, ‘판판데이(판교에서 판을 벌린다)’ 개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인천 송도에 英사우스햄프턴대 캠퍼스 설립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기도, 신축건물 과세표준 누락 ‘30억’ 추징·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이차전지·바이오 품은 전북…미래 위한 테스트베드 뜬다[지방튼튼 나라튼튼 시도지사 릴레이 기고<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만 10조원 넘는 투자 유치
외국인 특례·고령친화사업 추진
수도권과 지방 불균형 해소 선도

대한민국 서쪽에서 변화의 싹이 움트고 있다. 모두가 멈춰 선 땅끝에서 여의도의 140배에 이르는 새로운 영토 새만금을 개척했던 전북이 이제 한국의 미래를 향해 담대한 도전을 시작하고 있다.

변화는 기업 유치에서 물꼬가 터졌다. 전북은 지난해에만 10조원이 넘는 유치 성과를 달성했다. 선두에는 이차전지 기업들이 있다. 성일하이텍과 LS-엘앤에프배터리솔루션 등 프런티어 기업들이 8조 6000억원의 투자를 약속했다. 나날이 달라지는 새만금은 기업인들의 영감을 자극하고 있다. 최근 새만금산업단지는 부지가 부족해 추가 조성을 서둘러야 할 정도다.

도민들도 변화에 동참하고 있다. 도민들은 전북의 가능성을 믿고 혁신의 주역을 자처했다. 모두가 혁신의 무대에 참여해 결실을 거두는 포용적 경제와 민생을 위한 열망으로 힘을 모았다. 시련의 시간도 있었지만, 함께 이겨 냈다. 그러한 도민의 의지는 지난 1월 출범한 전북특별자치도에 고스란히 담겼다.

전북특별자치도를 통해 우리는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전북자치도는 지역이 잘하는 일과 국가가 필요로 하는 일에 도전하는 기회의 장을 표방한다. 전북자치도를 통해 전북은 지역 강점을 살려 대한민국의 미래 모델을 먼저 만들 것이다. 새로운 지방시대의 꿈은 지역 균형이라는 가치와 함께 각 지역이 저마다 한국의 미래를 먼저 창출해 내는 도전과 혁신을 요구한다. 지역이 미래의 탐색자요, 개척자가 돼야 한다.

지난 연말 개정된 전북특별법 전부개정 법률은 이러한 포부를 뒷받침한다. 131개 조문 333개 특례로 구성된 특별법을 바탕으로 전북은 농생명식품과 문화관광, 이차전지처럼 상대적 강점을 지닌 산업을 육성할 수 있게 됐다. 외국인 특례 등 이민정책과 고령친화산업 등을 추진하며 새로운 모델을 만드는 일에도 도전하게 됐다.

산업화를 추동해 온 성장 엔진이 꺼져 가고 있다. 지금이야말로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하다. 수도권과 지방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각 지역이 저마다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는 새로운 미래 영토를 함께 개척해야 한다.

전북은 강점인 이차전지, 바이오, 방위산업, 농생명, 문화관광 분야에서 한국의 미래를 위한 테스트베드가 되기를 선언했다. ‘도전하면 이룰 수 있다’는 도전경성(挑戰竟成)의 신념으로 전북은 전진할 것이다. ‘함께 혁신’하고 ‘함께 성공’하는 포용과 혁신의 길로 먼저 갈 것이다. 전북이 가는 길이 대한민국이 가는 길이 되게 할 것이다. ‘대한민국의 미래 테스트베드 전북특별자치도’의 도전이 희망의 신호로 전해지기를 기대한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

2024-03-20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