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 파크골프장에 빠진 지자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 신혼부부, 아이 셋 낳으면 아파트 20% 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AI 허브’ 핵심시설 오픈… 산·학·연 역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K드라마·뮤비 주인공처럼… 제주 ‘한류 관광코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민생 최일선에 선 30년 베테랑, 장애인 부부 생계 민원 원스톱 해결[공직人 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완재 수원시 베테랑팀장

경력 20년 이상 모인 새빛민원실
복합 민원 선도적으로 해결 성과


박완재 수원시 베테랑팀장

수원에서 27년간 매표소를 운영하던 한 장애인 부부는 생계가 걸린 민원을 9년 동안 해결하지 못해 애를 태웠다. 2014년 버스정류장이 100m가량 떨어진 곳으로 옮겨 가면서 오고 가는 사람이 줄어 매출이 반토막 났다. 정류장 옆으로 옮기고 싶었지만 이전 비용 부담과 복잡한 행정절차로 속앓이를 계속했다.

안타까운 사연을 전해 들은 수원시 새빛민원실 박완재(58·일반직 6급) 베테랑팀장이 팔을 걷어붙였다. 박 팀장은 19일 “까다로운 행정절차부터 해결하기 위해 이곳저곳을 찾아다녔다”고 말했다. 그는 도로 점용 변경 허가, 토지주 동의서 등을 담당 부서와 협의해 해결한 뒤 매표소 이전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경기도 장애인재활협회 등을 찾아 도움을 요청했다. 박 팀장의 적극 행정과 노하우, 시민 후원금이 모여 4개월 만에 새로운 매표소를 마련할 수 있었다.

수원시는 지난해 4월 경력 20년 이상 공무원들을 모아 새빛민원실을 열었다. 박 팀장을 비롯한 9명은 부서 실타래처럼 얽힌 복합민원을 선도적으로 해결하고 있다. 1997년 공직에 입문해 경력 30년에 가까운 박 팀장이 최일선 현장에 뛰어드는 것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그는 “처음에 베테랑 공무원을 한다고 했을 때 주변에선 ‘왜 갑자기 젊은 공무원들처럼 현장에 투입되려고 하느냐’며 말렸다”면서 “나 역시 10년 만에 몸으로 부딪치며 민원인들의 고충을 해결해 줄 수 있을지 걱정됐다”고 털어놨다. 박 팀장은 “하지만 공무원 생활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유종의 미를 거둬 보자는 마음이었다”며 “결과적으로 뿌듯함을 크게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베테랑팀장을 계속하며 공무원 생활을 마무리하고 싶다. 선후배, 민원인에게 ‘당신이 있어서 참 다행이야’라는 말을 듣는 게 목표”라고 했다.



유승혁 기자
2024-03-20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