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공모 유찰… 킨텍스 제3전시장 시공사 선정 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동연 “북부특자도 흔들림 없이 추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63빌딩, 멋진 한강 경관이 한눈에… “전세계 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콘진, 600억 규모 펀드 조성… 콘텐츠 스타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40년 고도 제한 넘는 강서의 ‘진심’… 화곡동 첫 특례 재개발 가속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아타운 힘 보탠 진교훈 구청장

165가구 노후도 100% 달해 열악
자연경관 보호로 3층·12m 한계
소유자 87% 조합 신청… 구 인가
구청장 현황판 설치해 직접 점검
“지역별 특성 맞는 정비 적극 지원”



진교훈 서울 강서구청장이 지난달 30일 화곡본동에서 진행한 모아타운 주민설명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강서구 제공

이제까지 고도 제한 탓에 정비사업이 더디게 진행됐던 서울 강서구의 재개발·재건축 사업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진교훈 강서구청장이 집무실에 재개발·재건축 현황판을 설치하고, 직접 정비사업을 챙기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는 평가다.

강서구는 지난 8일 화곡동 1130-7 일대 모아타운 내 모아주택 사업의 조합설립인가를 내줬다고 13일 밝혔다.

이 지역은 1980~90년대 지어진 낡은 공동주택 11개동(165가구)과 구립어린이집 등이 있는 곳이다. 특히 건물 노후도가 100%에 달하고 주차 공간도 없어 주거 환경이 열악했다. 구 관계자는 “주거 환경 개선에 대한 주민들의 요구가 강했지만 자연경관 보호 때문에 3층, 12m 이하로 건축이 제한돼 40여년간 개발이 어려웠던 곳”이라고 설명했다.

사업이 어려웠지만 강서구는 포기하지 않았다. 구는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이 지역이 모아타운으로 지정될 수 있게 지원했고, 그 결과 지난해 12월 모아타운으로 승인·고시됐다.

첫 번째 관문을 통과하자 주민들이 나섰다. 주민들은 조합설립을 위해 동의서를 받기 시작했고, 결국 소유자 동의율 80%를 훌쩍 넘긴 87.35%의 동의를 받아 조합설립인가를 신청했다. 구도 주민들의 사업 추진에 대한 강한 열망을 확인하고 지난 8일 모아타운 특례를 적용하여 조합설립인가를 처리했다. 이 조합은 앞으로 설계자, 시공사 등을 선정하고, 통합심의를 거쳐 사업의 핵심 단계인 사업시행계획인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화곡동 1130-7이 이처럼 빠르게 조합설립인가를 받을 수 있었던 것은 강서구의 전폭적인 지원 덕분이다. 현재 강서구에는 총 9개의 모아타운 대상지가 있는데 진 구청장은 직접 사업 대상지 설명회를 찾아 현황을 체크하고 있다.

재개발뿐 아니라 재건축 사업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 진 구청장 취임 이후 강서구는 노후 아파트 단지에 안전진단 비용 전액을 무이자로 융자 지원해 주고 있다. 이렇게 되면 안전진단 초기 비용 부담이 줄어들어 사업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

진 구청장은 “화곡동 1130-7 일대는 자연경관지구 높이 제한 등으로 개발이 어려웠지만 모아타운 특례를 적용받아 사업을 추진한 첫 번째 사례”라며 “앞으로도 지역별 특성에 맞는 정비사업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2024-05-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