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해명] 국토부가 공항공사 예산을 사용하여 해외초청인사 항공료를 대납하였다는 것은 사실과 다릅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토부가 해외 인사들을 한국공항공사 행사에 참석하는 것처럼 꾸미는 방식으로 항공요금 7,000여 만 원을 마음대로 사용했다는 보도내용(10.17)은 사실과 다릅니다.

한국공항공사가 국토부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하는 「제3차 항공정책 전략관리 고위급 연수」(이하 “고위급 연수”)는 ICAO 회원국의 고위급을 대상으로 정책 공유·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개최하고 있습니다. (국토부 예산 1.3억 원)

금년에는 「ICAO 항공운송 심포지엄」을 우리나라에 유치하면서 시너지 효과를 위해 고위급 연수를 ICAO 심포지엄과 동일 기간에 포함시켜 하나의 행사로 개최·운영하였으며, 당초 고위급 연수 목적에 맞게 예산이 사용되었습니다.

참고로, 정부는 ICAO 국제행사 유치, 회원국 교육훈련, 고위급 초청연수 등 다각적 노력을 통해 지난 제40차 ICAO 총회의 이사국 선거*(10.1)에서 역대 최고 득표로 7연임을 달성하였으며, 앞으로 국제 항공사회에서의 우리나라의 항공 국익을 높이기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입니다.

< 관련 보도내용(아시아경제, 10.17.) >
윤영일 의원 “공항공사 예산은 국토부 쌈짓돈 해외초청인사 항공료 대납”
- 윤 의원은 국토부가 고위급 연수를 한국공항공사에 위탁하면서 국토부행사에 참석하는 인사들을 공항공사 행사에 참석하는 것처럼 꾸미는 방식으로 한국공항공사의 항공요금을 마음대로 사용했다고 주장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