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주택은 LTV 80%… 주민증 모바일 확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어르신 고독사 없게 첨단기술·조례·인력… 수단·방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 낮 시간 돌봄 시범사업 대상 발달장애인, 3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재활용분담금은 생산자 등이 포함된 공동운영위원회에서 재활용 단계별 소요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매년 논의·결정되는 것임 [한국일보 2022.5.23일자 기사에 대한 설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2년 5월 23일자 한국일보 <'재활용 분담금' 조사해놓고… 환경부, 기업 눈치 보느라 8년째 엉터리 부과> 기사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드립니다.




기사 내용에 대한 환경부 설명내용


 


["2014년 재활용분담금 단가 산정 연구에도 불구하고 환경부가 분담금을 현실화 하지 못했다"는 내용 관련]


 


재활용 분담금은 재활용 의무를 부여받은 기업(생산자)들이 해당 의무를 공동이행하기 위하여 공제조합에 납부하는 금액으로서, 환경부에서 단독 결정하여 부과하는 비용이 아님


 


재활용 분담금 단가는「자원재활용법」제29조에 따라 생산자, 재활용사업자, 환경부 등이 포함된 공동운영위원회에서 매년 공동으로 논의·결정하며, 


 


- 공동운영위원회는 기사에 인용된 2014년 연구결과 외에도 재활용 단계별 소요비용, 재생원료의 유가성, 경제성장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매년 분담금 단가를 산정함 


* '15년 대비 '22년 재활용분담금 단가는 품목별로 평균 25% 증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은평의 자랑거리 도서관에 4차 산업혁명이 오셨네 [

‘스마트리움’ 문 연 김미경 구청장

강서, 코로나 피해 업체에 무료 전기점검

집합금지·영업제한 경험 880곳 여름 전력량 급증 앞두고 혜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