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속초 75분’… 동서고속철 이달 첫 삽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공공어린이집 500여곳 ‘저탄소 건물’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오용고속도로 1년여 ‘지하화’ 요구한 주민들, ‘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관동정] 원희룡 장관, “상습 침수 철도구간 변명 안 통해. 신속복구 지시” 경험하지 못한 수준의 재해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시설물 보강 지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8월 9일(화) 오후 18시 경, 최근 몇 번에 걸쳐 침수피해가 발생하였고, 주요 교통 연결점인 광명역(KTX)과 금천구청역을 방문하여 역사와 선로에 대한 철저한 안전점검을 당부하였다. 또한, 배수펌프, 차수벽 등과 관련해 국토교통부와의 긴밀 협의를 당부하는 한편,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복구 완료 기간 단축을 지시했다.

원 장관은 “기차가 멈추고 역사가 침수된다는 것은 혈관이 막히는 것과 같다. 앞으로도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기후가 빈번할 수 있다.”며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수준의 재해에도 이겨낼 수 있도록 철도 시설물의 보강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명역은 지난 7월 13일 13시 50분 경 집중호우로 인근 공사현장에서 빗물이 유입되어 역사에 침수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주요 동선의 승강기 및 에스컬레이터가 현재 75%의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하여 원 장관은 재발방지를 강조하는 한편, 시민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시민 짐들어주기 서비스 등을 제안하기도 하였다.

금천구청역은 어제 20시 2분 경 집중호우로 인해 경부선의 고속선 및 일반선 전부가 침수되어 104개 열차에 최대 285분 지연이 발생하였으며, 배수펌프 가동 등을 통해 침수된 선로를 복구하여 당일 23시 22분부터 운행을 재개하였다.

원 장관은 “특히 상습 침수역을 이용하는 국민들께는 어떤 이유도 다 변명이다. 다시 침수되지 않도록 시급하고 강력한 대책을 세우고 실행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아울러, “당분가 폭우가 지속되는 대응과정에서의 안전사고 방지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하였다.



2022. 8. 9.
국토교통부 대변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도로에 열선… 중랑 겨울 미끄럼 길 없앤다 [현장

‘중랑마실 간담’ 류경기 구청장 망우3동 등 10곳에 설치작업 주민들 보행 안전 밀착 설명

‘관악강감찬축제’ 수재민 돕기 행사로

전승 행렬 ‘기부 축제’로 대신

“절반이 의욕 넘치는 초선… 전문성 갖춘 의회 될

이재식 양천구의회 의장 “재건축 안전진단비 경감책 고민”

‘약자와 동행’ 지치지 않게…구로가 손잡아 드릴게요

사회복지 종사자에게 ‘긍지 충전’ 복지사 등 170여명 영화관람 초대 유공자 29명에게는 구청장 표창 심리검사·상담 등 ‘마음 건강’ 지원 내년부터 복지포인트 지급도 추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