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용산 개발 다시 ‘꿈틀’… 청사진 연내 나온다

市, 349만㎡ 지구 연구용역 입찰

입력 : 2017-02-07 17:52 | 수정 : 2017-02-07 18: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제업무지구 재추진 방안 포함
삼성동 업무지구와 차별화 모색

서울 한복판의 금싸라기땅인 용산을 어떻게 개발해야 할지 ‘큰 그림’을 그리는 작업이 올해 말까지 진행된다. 4년 전 무산된 ‘용산국제업무지구’ 계획을 되살릴 방안도 포함된다.

서울시는 중구 봉래동과 용산구 한강로 일대 약 349만㎡(약 1060평)의 용산 지구단위계획구역 일대를 아우르는 ‘용산 광역중심 미래비전 및 실현전략 수립’ 연구용역을 입찰했다고 7일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용산은 도심 다음가는 영향력을 가진 광역 중심지”라면서 “현재 용산 지역의 여건과 지역의 변화 가능성, 지역이 해야 할 역할 등을 용역보고서에 담고 앞으로 용산구 등이 개발계획을 세울 때 참고 자료로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용산 위상과 미래 비전 ▲지역 특성을 반영한 용산 지구단위계획 관리 방향 ▲국제업무지구 등 용산역 일대 거점 조성 방향 ▲전문가·관련 기관 논의 체계 등 용산 지역에 대한 전반적인 청사진이 연말까지 작성될 보고서에 담긴다.

시는 특히, 기존 한강대로 위주 개발 방식에서 벗어나 원효·청파로 일대도 활성화해 동서 지역 간 단절을 극복할 방안도 찾기로 했다.

용산 지역은 역사적으로 일제강점기 경부선을 중심으로 군사기지와 일본인 거주지, 역전 인근 유곽이 모여 있던 곳이다. 서울 중심부에 한강을 낀 최고의 입지 조건임에도 주한미군기지가 구 전체 면적의 9분의1(242만 6748㎡)을 차지하는 등 개발에 제약이 많았다.

용산의 개발안을 담은 ‘지구단위계획’은 2001년 처음 결정되고서 2010년 한 번 변경됐다. 그러나 이후 미군기지 터에 들어설 용산공원 조성이 가시화되면서 이를 반영해 손질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번 연구에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때 ‘한강르네상스’ 프로젝트의 목적으로 추진되다가 2013년 시행사의 부도로 백지화된 국제업무지구 재추진 방안도 포함된다.

시 관계자는 “국제업무지구사업이 처음 구상되던 때와는 달리 강남구 삼성동에도 대규모 국제업무지구가 개발되게 된 만큼 다른 지역과 차별화할 수 있는 수요 창출 방안을 찾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 과정에서 한강·서부이촌동·용산전자상가 등 주변 지역과 어떻게 효과적으로 연계할지 검토하고, 서울역과 용산역의 철도 교통 기능을 적절히 분담하는 방안을 들여다볼 예정이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2-0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니 밥값 결제’에 업계 “충격적···5년

업계 “대통령이 모바일 페이 체험했으니 나아지겠지···”“낡은 규제와 관행이 발목···중국에 시장 뺏길까 걱정”中 위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