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블로그]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혼자 가도 좋지만 함께하면 더 좋은 영화 속을 걷는다

경북에서 만나는 특별한 보통날… 아! ‘리틀 포레스트’ 찍은 곳도 있네

방치된 광진 자전거 ‘서민의 발’ 되다

올해 120대 수거해 정비… 35대 공용화, 85대는 주민센터 등 통해 저소득층 전달

노원구, 노인 ‘야간 무더위 쉼터’ 호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가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부터 취약한 노인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한 ‘야간 무더위 쉼터’가 주민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노원구는 “야간 무더위 쉼터를 오는 31일까지 운영한다. 대상자는 65세 이상 수급자 등 저소득 노인으로 약 1만 154명”이라면서 “동주민센터에 이용희망 신청을 하면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야간 무더위 쉼터에서 잠을 잘 수 있다”고 1일 설명했다. 지난달 30일과 31일에만 각각 19명, 24명의 노인이 쉼터에서 잠을 청했다. 야간 무더위 쉼터 장소는 노원구청 대강당, 월계 사슴1단지경로당, 공릉1단지경로당, 하계5단지경로당, 중계사회복지경로당, 주공4단지경로당 등 6곳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앞으로도 폭염쉼터를 이용하는 노인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8-08-0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경찰 왔다간 지 7분 만에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을 놓고 17일 네티즌들의 비난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사건 정황에 대한 목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종로 “건강산책 명소 걸어요”

20일 마로니에공원~낙산공원 걷기대회

구로 아홉 색깔 길놀이 퍼레이드

20일 구로중앙로 일대 청소년축제…억압·우정 등 탈 쓰고 행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