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성냥갑 도시’ 서울 다양성 확보 나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市, 新주거정비 5대 추진방향 발표

서울시가 뉴타운을 신규로 지정하지 않는다.

시는 또 무조건 부수고 고층 아파트를 짓는 방식을 지양하는 ‘주거지종합관리계획’을 마련해 40년간 지속된 도심재개발·재건축의 패러다임을 전환하겠다고 14일 밝혔다. 아울러 교통이 편리한 지역을 중심으로 용적률 400~500%의 중밀도로 개발하고 1~2인 가구용 소형주택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오세훈 시장은 이날 시청 기자실에서 이 내용을 골자로 하는 ‘신(新)주거정비 5대 추진방향’을 발표하면서 “주거지종합관리계획은 기존 재개발·재건축·뉴타운을 모두 흡수하는 서울시 주거지 가이드라인”이라며 “개별사업 단위로 진행되던 정비·보전·관리가 각 권역의 종합관리 체계 속에서 이뤄지게 된다.”고 말했다. 도심·서남·서북·동남·동북권 등 5개 권역별로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도시를 정비하는 것이다.

오 시장은 “뉴타운을 포함한 재개발·재건축이 진행되면 서울 주택 수의 79%가 아파트로 가득 찬 기형적 성냥갑 도시가 되는 것을 피할 길이 없다.”면서 “양호한 저층 주거지는 보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통해 시는 한편에서는 부동산 과열과 투기 광풍을 차단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정비사업을 통해 기존 거주 가구수를 다 담아내는 등 서민 주거를 안정시키겠다는 것이다.

시는 아울러 현재 건축허가 등에 대한 제한을 받는 30개 뉴타운지구 존치지역과 121개 일반 정비예정구역에 대해서는 주민이 요청하면 건축 제한을 해제하고, 해제 구역을 휴먼타운 등으로 우선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효수 주택본부장은 해제 조건을 “주민 과반수의 요청”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비예정구역지정은 올해까지 노후도를 충족한 지역에 한해 선정하고, 이 제도 자체는 폐지할 예정이다.

시는 투자자들의 혼란 등을 예상해 이미 지정된 뉴타운 사업은 안정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뉴타운 촉진지구는 241개 구역으로, 준공까지 완료된 곳은 19개 구역(7.9%)에 불과하고, 추진위원회가 구성된 곳은 171개(71%) 구역이다.

문소영기자 symun@seoul.co.kr
2011-04-1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