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연세·시립대에 서울시 취업사관학교 생긴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인삼 화장품부터 참외 막걸리까지… 경북 농·특산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새만금국제空 기본계획안 고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50대1 뚫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관세청 한창령 과장 WCO 첫 정규직에


세관 공무원이 세계관세기구(WCO) 첫 정규 직원에 발탁됐다. 23일 관세청에 따르면 한창령(38·행시 41회) 외환조사과장이 WCO 기술전문관으로 선발돼 6월부터 벨기에 브뤼셀에서 근무하게 된다. 한 과장은 지난 1월 WCO의 연구·전략분야 기술전문관 공모(5명)에 응시, 50대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 선발됐다.

기술전문관 선발기준인 직무 전문성과 외국어 능력, 국제경험 등을 검증받은 한 과장은 5년간 관세 및 국제무역문제 등에 관한 연구를 수행한다. 또 관세·무역 능력배양과 조사·통관 등에 관한 WCO 지침 개발 및 발전전략 등을 사무총장에게 자문하는 역할도 맡게 된다.

한 과장의 국제기구 진출로 관세행정 국제표준화를 통해 우리 기업에 유리한 무역·통관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글로벌 인재 프로젝트의 실현가능성을 인정받게 됐다. 더욱이 WCO 사무총장과 국장 등 고위 선출직에 진출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는 의미가 있다.

WCO 사무국은 사무총장 등 정규 직원 45명과 각 회원국에서 파견한 기술파견관이 근무 중이다. 관세청도 과장급 1명이 나가 있다.

정부대전청사 박승기기자

skpark@seoul.co.kr

2011-05-2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