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미용실, 지자체 신고만 하면 바로 영업

정부 ‘행정기본법’ 7일 국무회의 의결

대기업 절반 ‘근로시간 단축제’ 도입

고용부, 올 법 적용 대상 2978곳 조사

가습기 살균제 피해 인정범위 확대

환경부, 관련 법령 개정안 입법예고

[뜨거운 여름, 더 뜨거운 나눔 온도] 힘이 되는 반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대문구 엄마표 반찬 독거노인·장애인에 배달

“밑반찬을 전해 드리려 매월 두 번은 찾아뵙는데 마치 부모님처럼 느껴져요. 바깥까지 나와 저희를 기다리는 분들도 있어요.”


북아현동 봉사자들이 저소득 독거노인, 장애인에게 전달할 밑반찬을 옮겨 담고 있다.
서대문구 제공

윤미희 서대문구 북아현동 자원봉사캠프장은 10일 이같이 말하며 나눔 봉사활동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어르신들 건강과 생활안정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복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는 이달부터 북아현동 자원봉사캠프의 ‘엄마표 반찬을 전달하는 행복배달부’ 프로그램을 확대한다고 이날 밝혔다. 노인이나 장애인은 음식을 조리하기 버거운 데다 여름철 상한 반찬으로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걱정에서 2008년 사업을 시작했는데 벌써 7년째다.

캠프는 매주 첫째, 셋째 월요일 저소득 독거노인, 장애인 등 10가구에 직접 만든 밑반찬을 건넨다. 이달 북아현동 주민센터가 동 복지허브화사업과 연계해 중증장애인, 중증질환자, 한부모가족 등 5가구를 추가로 선정했다. 북아현동 지역사회복지협의체가 사업 추진을 위한 예산을 지원한다. 아울러 자원봉사캠프는 지역사회복지협의체와 함께 이달 중 ‘정담은 고추장 나눔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홍혜정 기자 jukebox@seoul.co.kr
2014-07-11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고교생과 도시문제 해법 찾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관악, 생활현장 ‘집중 방역 ’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더위 물렀거라~

구로 어르신 ‘쿨스카프’ 900개 지원

“30년 만의 폭우도 대비하라”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