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서 단군시대 추정 유물 발견… 청동 패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초, 침수 피해 주민 신속 복구… 1400명 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휴대전화 마을방송 난청 지역 해소하고 지자체 예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공기업 사람들 <33>한국전기안전공사] 한상옥, 지적 위주서 ‘성과감사’로 업그레이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사를 이끄는 인재들

전기 재해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임무를 맡은 한국전기안전공사는 3개 부문(기획·안전·기술)과 8개 처·실, 13개 지역본부, 47개 사무소 등으로 구성돼 있다. 임원은 이상권 사장을 비롯해 총 5명이다. 임원 전 단계인 1급 처장급 직원은 22명이다.


한상옥(70) 상임감사는 충남대 전기공학과 교수를 지낸 전기 분야 전문가다. 정·관계 인사가 아닌 학자가 감사를 맡은 것은 처음이다. 2014년 말 취임한 그는 감사 방식을 지적 위주의 감사에서 벗어나 특정 사업의 효율성을 따지는 ‘성과 감사’로 탈바꿈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성수(58) 부사장 겸 기획이사는 7급 공무원 출신으로 공공기관 부사장에까지 오른 신화적 인물이다. 30여년 동안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근무하면서 전력 산업에 대한 이해가 깊다. 지난해 10월 취임하고 나서는 줄곧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전기안전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고 부르짖고 있다.

전기안전공사에서 내부 출신이 유일하게 임원으로 앉을 수 있는 자리는 안전이사와 기술이사뿐이다. 현재 1985년 입사 동기인 황용현(60) 안전이사와 김이원(58) 기술이사가 나란히 임원을 맡고 있다. 황 이사는 기획실, 감사실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교육학과 출신인 그는 최고경영자(CEO)의 경영 메시지나 연설문을 전담해서 쓸 정도로 대표적인 사내 문사(文士)로 꼽힌다. 전기공학도인 김 이사는 검사·점검·진단 등 기술 부문을 총괄한다. 전기안전기술교육원 교수, 기술사업처 검사부장, 기술사업처장 등 기술 분야에서 잔뼈가 굵은 인재로 통한다.

차기 임원으로 거론되는 본사 주요 처장(1급)으로는 1961년생 소띠 ‘트리오’인 임동훈(55) 기획조정처장, 김권중(55) 안전관리처장, 문이연(55) 기술사업처장 등이 있다. 임 처장은 성장동력처장을 거쳐 2014년부터 핵심 부서인 기획조정처를 맡고 있다. 성과 관리, 예산, 제도 개선 등의 주요 업무 외에 대관 업무도 그의 소관이다.

김 처장은 올 초 재난안전부장에서 승진·발탁된 인물로 전기화재 감축 과제를 총괄하고 있다. 문 처장은 전기안점 검사, 점검, 진단 업무를 실무 선에서 책임지고 있다. 공사 대표팀의 ‘주장’ 역할을 하는 셈이다. 이 밖에 지난해 안전관리처를 이끌며 전기화재 점유율을 크게 낮춘 유수현(56) 감사실장과 전기안전 실증단지 개발에 힘을 쏟고 있는 최종수(58) 전기안전연구원장도 유력한 임원 후보로 꼽힌다.

전주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2016-03-31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박희영 “구청장이 민원 경청했다고 주민이 느끼게 처

관내 16개 동 모두 돌며 건의 접수 143건 이달 직접 문자로 답변 예정

마을사업 직접 일구는 은평 주민

새달 24일까지 16곳 대면 주민총회

색다른 예술 입고 미술관으로 바뀐 구로구청

발달장애인 5명 작품 36점 전시 삭막한 복도 화사해져 반응 좋아 도서관에도 공간 마련 창작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