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들 외국인 관광객 모시기 불붙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전북 상수도 누수율 서울의 11배… 낡은 관 교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가로등에 전기차 7배속 충전기’ 우수 사례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있건 없건 마이웨이… 외교·안보부처 “무두절이 뭐예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남은 부처는 수장 공백 없나

“장관이 핵심 플레이어인 외교·안보 부처에서 ‘무두절’(수장이 없는 날)은 상상할 수 없죠. 특히 북한 비핵화 협의가 진행 중인 역사적 순간인데요.”

# 통일부, 한반도 엄중한 시기 무두절 상상 못해

서울에서 열리는 각종 회의 등으로 정부세종청사 간부들이 대거 자리를 비우는 이른바 무두절 현상에 대해 통일부 관계자는 22일 “새해 들어 거의 쉰 적도 없고, 일이 몰리는 상황에서 장관에게 바로바로 지침을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부처 업무를 가장 잘 아는 사람은 결국 장관”이라고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 등 역사적 이벤트를 앞두고 무두절은 상상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물론 무두절을 활용할 수 없는 것에 대한 아쉬움이 없는 것은 아니다. 안보 부처의 한 공무원은 “세종청사 파견 때는 (무두절인) 금요일 등이면 서울에서 회의라도 하나 만들어서 현지 퇴근하곤 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현 부처에서는 매월 가족과 함께 하는 날(오후 4시 퇴근)이 있는데 빨리 퇴근하는 날은 적지만 오히려 마음 편히 들어갈 수 있어 더 나은 면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 관리는 무두절이 ‘대기성 업무’를 줄이는 효과가 있다고 했다. 그는 “내 업무는 끝났는데 주변이 너무 바빠 말도 못하고 대기성 업무를 하게 될 때가 꽤 있다”며 “특히 하는 일 없이 부서장이 먼저 나가기를 기다릴 때는 무두절이 있었으면 싶다”고 전했다.

# 외교부, 해외 출장 워낙 잦아 업무 영향 없어

업무 특성상 국장 이상 고위급의 해외 출장이 잦은 외교부의 경우 수장의 부재 여부가 업무의 질을 좌우하지는 않는다는 의견도 많았다. 외교부 관계자는 “장관이 출장을 가면 결재가 필요할 경우 장관을 수행하는 보좌관에게 알려 일을 처리한다”며 “정보기술(IT) 기기의 발달로 언제 어디서나 보고와 지시가 가능한 상황인데, 수장이 없다고 업무의 효율성이 떨어지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반면 외교부 다른 관계자는 “간부들이 없으면 평소 잘 하지 못하는 외부 식사 약속 등 여유를 더 누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 국방부, 비상대기가 일상… 무두절 언감생심

국방부 관계자는 “장관 등 간부들이 외부 행사가 많고 청와대 회의에 들어갈 때도 잦기 때문에 부재하는 날이 꽤 있다”며 “하지만 일상적으로 비상 대기 상황이 발생하는 조직이다 보니 실무진이 장관이나 고위급들의 부재 여부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무두절을 바라는 마음도 있지만 긴박하게 돌아가는 상황에서 언감생심일 때가 많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4-23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한은·삼성 공장 꼭 강원에… 올림픽 유치했는데 기

김진태 강원지사 당선인 “나를 지켜 준 도민에겐 ‘순한맛’ 방만한 조직엔 한없이 ‘매운맛’ 실적 부진한 위원회 등 폐지할 것 4곳으로 나뉜 경제부서는 통폐합 특별자치도 설계 핵심, 규제 개혁”

“대기업 계열사 5개 유치…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꼭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 도지사 직속 기업유치 사령탑 구성 글로벌 테마파크·외국인 유치 추진 새만금을 두바이 같은 성공 모델로 “국민의힘 추천자 정책협력관 임명 민생·실력 중심 공무원 인사 실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