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안경에 멍드는 대구… “필요한 건 응원과 지원”

대학병원서 TK 거주·방문자 출입 제한

사람 모이는 곳은 모두 소독… 강서 “안전 최우선”

코로나 확진자 추가 발생에 ‘비상’

“건강 괜찮으신가요” 1만명에 전화 건 성동

독거 노인 등 건강 취약계층 안부 확인

자살률 급감한 마포구...생명존중 사업 ‘결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명존중 문화를 지역사회에 퍼뜨리는 서울 마포구의 노력이 결실을 맺으며 자살률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서울 마포구 우리마포복지관에서 보건소의 자살예방 전담요원들이 구민들의 마음 건강을 진단해주고 있다.
마포구 제공

23일 마포구에 따르면 마포구의 2017년 자살 사망자수는 전년 대비 16.5%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전국과 서울시의 자살 사망자 수가 각각 전년보다 4.8%, 8.6% 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감소 추세가 월등히 뚜렷하다.

이는 마포구가 자살예방 전담요원, 자살예방지킴이 양성 등을 통해 사회적 지지 체계를 촘촘히 마련한 덕분이다. 특히 마음의 병을 앓고 있는 주민들을 살피며 지역의 파수꾼 역할을 하고 있는 자살예방지킴이는 마포구 생명존중 사업의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 2013년 첫 발을 떼 현재 3800여명으로 늘어났다. 이들은 자살 관련 사회적 인식 개선 운동을 펴나가면서 생애주기별 자살 예방 대책 마련, 자살 고위험군 발견 및 복지 서비스 연계 등의 활동으로 생명을 지키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자살 취약계층에 어떤 문제가 발생해 사고가 생긴 뒤에는 절대 돌이킬 수 없다”며 “구석구석 개인에게 심화되고 있는 문제를 우리가 직접 찾아가서 발견하고 그에 따른 맞춤형 대책을 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농가 화분 구매·中企 지원”

백군기 경기 용인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