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찬스’ 감사원 감사 착수, 서울시교육청 인사잡음 들

서류 조사 등 거쳐 지난달 18일 본격 감사 돌입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9급 공채 기술자격 가산점…기준일 ‘면접일 이전’ 전환

연기됐던 자격증 시험 새달 14일 치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급 공무원 필기시험장으로 수험생들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가 국가기술자격증 인정 기준일을 긴급한 사유 발생 시 바꿀 수 있도록 임용령을 개정한다. 지방공무원 수험생 일부가 코로나19에 따른 국가기술자격 시험의 연기로 자격증 가산점을 못 받게 되자 내놓은 후속 조치다.

행안부는 4일 이 같은 내용의 ‘지방공무원 임용령 일부개정령’을 오는 11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행안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4월 예정됐던 국가기술자격 시험이 지방공무원 시험일인 6월 13일과 겹치게 됐다”면서 “지방공무원 수험생 일부가 가산점이 부여되는 자격증을 획득하는 기회 자체를 잃어버릴 수 있어 자격증 시험 날짜를 하루 미뤘고 동시에 자격증 인정 기준일도 변경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국가기술자격증의 가산점 반영 기준일은 ‘필기 시험일 이전’이다. 당초 계획대로 4월에 자격증 시험이 치러졌으면 지방공무원 필기시험일 이전인 6월 12일까지 수험생들이 자격증을 제출하는 데 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필기와 자격증 시험 일정이 겹치면서 필기 시험일 이전에 자격증을 제출할 수 있는 방법이 원천 봉쇄됐다.

이에 따라 정부는 자격증 시험 일자를 6월 14일로 바꿨고, 자격증 인정 기준일은 9급 공채시험에 한해 ‘면접시험일 이전’으로 바꾼다. 서울시는 현재 계획에 따르면 면접일이 8월 말~9월 중으로 예정돼 있고, 합격 자격증은 8월 7일에 나온다.

일부 수험생들은 행안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한 수험생은 “지방공무원 시험과 자격증 시험을 동시에 볼 수 있게 기회만 보장한 것일 뿐 조삼모사식 대책에 불과하다. 하루 사이에 두 가지 시험을 동시에 치르는 건 둘 다 떨어지라는 말과 다를 게 없다”고 토로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20-05-05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