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찬스’ 감사원 감사 착수, 서울시교육청 인사잡음 들

서류 조사 등 거쳐 지난달 18일 본격 감사 돌입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위기 가정 찾는 관악 선제 복지행정, 서울 전 자치구로 확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준희 관악구청장

서울 관악구는 ‘전입·사망신고서를 활용한 위기가정 발굴 사업’이 큰 호응을 얻어 서울 전체 자치구로 확대됐다고 5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전입·사망신고서 양식에 복지상담 동의 여부를 묻는 문구를 삽입해 주민 동의 시 종합적인 복지상담을 제공하는 것이다. 전입신고·사망신고와 같이 행정민원 업무로 동 주민센터를 방문한 주민 중 복지상담 욕구가 있는 주민이 자연스럽게 복지팀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효과적인 발굴 체계를 구축한 것이다.

관악구가 지난해 처음으로 이 사업을 시작했고 올해 2월 서울 전 자치구로 사업이 확대됐다. 관악구는 해당 사업으로 지난해 총 1318가구를 상담하고, 그중 생활이 어려운 88가구를 발굴해 맞춤 복지 서비스를 지원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잦은 이사 등으로 전입신고가 많은 주거 빈곤층 발굴과 대면 상담, 개인정보 노출을 꺼리는 복지 사각 위기가정에 접근하는 데 큰 효과가 있었다”며 “동 주민센터 통합민원창구, 민원서식 작성대, 복지상담 창구에 배너를 설치하는 등 홍보를 강화해 더 많은 위기가정을 발굴하고 욕구에 따른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05-0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