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담인력 부족… 과기부·공정위 ‘기록관리’ 낙제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5㎞ 밖 미세먼지도 측정… 시흥, 세계 첫 ‘라이다시스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통학로 넓히고 안전시설 확충… 어린이 교통안전 팔 걷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일자리 만드는 ‘도시민박업’ 4년 새 두 배 늘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는 주거공간 내·외국인 숙박시설 활용
마포·용산구 중심 지난해 1309곳 영업
5만여개 일자리 창출·19억弗 경제 효과
‘영업일 제한’ 완화 등 정부 지원책 필요


도시민박으로 활용되는 집. 코로나19로 관광산업이 침체를 겪는 가운데 남는 주거공간을 숙박시설로 활용하는 도시민박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관광 산업 반등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서울신문 DB

서울 마포구와 용산구 등 외국인 관광객이 즐겨 찾는 지역을 중심으로 도시민박업이 4년 만에 두 배 가까이 급증한 가운데 관련 사업에서 지난해 5만개가 넘는 일자리와 19억 달러(약 2조 2486억원)가 넘는 경제효과가 발생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관광산업이 어려움을 겪는 데다 올해 1월 정부가 발표한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이 오히려 도시민박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설계되면서 코로나19 이후에도 반등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도시민박 등 다양한 관광업을 육성, 코로나19 이후 관광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한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2015년 732곳이었던 서울의 도시민박 등록업체는 지난해 1309곳으로 1.78배 급증했다. 남는 주거공간을 숙박시설로 활용하는 공유 서비스다. 서울의 경우 2015년 732곳에서 지난해 1309곳으로 껑충 뛰었다.

특히 마포구와 용산구의 성장세가 뚜렷하다. 2015년 228곳이었던 마포구는 지난해 498곳으로 2.18배가 됐고, 용산구도 2015년 66곳에서 지난해 210곳으로 3.18배가 됐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여행 수요가 급감하면서 성장세가 꺾였다. 도시민박업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적지 않은 타격을 받았다”면서 “코로나19 이후 대응책이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일자리와 지역경제에 대한 기여도 커지고 있다. 영국의 경제분석기관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에 따르면 숙박공유업체 에어비앤비로 인해 지난해 한국에서 창출된 일자리는 5만 4800개로 조사됐다. 이는 2015년 7700개에 비해 7.1배 수준이다. 또 19억 1000만 달러의 경제효과가 발생했는데, 이는 2015년 2억 6000만 달러의 7.3배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공유형 숙박으로 발생하는 부가가치 창출이 한국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0.12% 수준”이라면서 “유휴 자원을 활용해 만드는 경제가치 창출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분석했다.

도시민박이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커지지만 산업 활성화를 위한 지원책은 마련되지 않고 있다. 특히 올해 1월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발표한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이 규제 중심으로 정책이 설계되면서 ‘활성화 방안’이 아니라 ‘규제안’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서원석 경희대 관광학부 교수는 “문체부가 제시한 연간 180일 영업일 제한과 실거주 요건 등은 해외와 비교해 상당히 높은 수준의 규제”라면서 “코로나19 방역 등 안전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주는 게 도시민박 활성화에는 더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0-08-2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끼리 ‘다독다독’… 사랑방 열린 구로

[현장 행정] 이성 구청장, 독서동아리방 2곳 개관

나무 30만 그루 심기 통했다… 양천 ‘그린시티’ 대통령상

전국 첫 미세먼지 신호등·숲태교 눈길 도시·자연환경 개선해 생태도시 실현

용산 “순국선열 정신 배우러 갑시다”

보훈단체 회원 40명에 역사교육 기회 이봉창 의사 역사울림관·효창공원 탐방

청소년 뜻대로 설계된 장위청소년센터 개관

성북 장월로 공부방, 문화공간으로 신축 477㎡ 규모에 춤·스포츠·요리체험 시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