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AI로 학교급식 잔반 절반 줄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음식쓰레기 20% 줄이기 도전

2030년까지 가정탈수기 2만여개
병원 등 감량기 연간 100대 보급
버린 만큼 내는 ‘RFID 종량기’도

서울시가 2030년까지 음식물쓰레기 20% 줄이기에 나선다. 이를 위해 일반 가정에 싱크대용 탈수기를, 음식물쓰레기 배출이 많은 대형 사업장엔 감량기를 보급한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의 ‘음식물쓰레기 중점 관리 대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2019년과 비교해 음식물쓰레기 배출량을 2026년까지 10%, 2030년까지 20% 줄이는 게 시의 목표다. 음식물쓰레기를 20% 줄이면 온실가스 34만 1000t을 저감하는 효과가 있다. 이는 소나무 200만 그루를 심는 것과 맞먹는 효과다.

서울 지역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은 2013년 종량제봉투 도입 이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1일 평균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은 2015년 3166t에서 2020년 2540t으로 6분의 1 가량 줄었다. 하지만 여전히 전체 생활폐기물의 26.3%에 달한다.

이에 따라 시는 우선 2030년까지 가정에 음식물쓰레기 수분을 제거하는 싱크대용 탈수기 2만 5000개와 건조·발효 방식의 소형 감량기 6850대를 보급한다.

올해는 싱크대용 탈수기 1000개, 소형 감량기 50대를 시범 보급해 감량 효과 파악에 나선다. 시는 시범사업 결과를 분석해 내년부터 보급을 확대할 방침이다.

유통매장, 호텔, 병원 등 대형 사업장에는 대형 감량기를 매년 100대씩 보급한다. 올해 공공기관 구내식당 등을 중심으로 105대를 보급하고, 2030년까지 총 1000대를 설치할 계획이다.

공공 구내식당에서는 인공지능(AI)이 저울 없이 음식물 무게를 파악하는 ‘AI 푸드 스캐너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AI가 식사 전·후 그릇을 스캔해 섭취량과 잔반량 데이터를 자동 계산하는 방식이다. 시는 “필요한 조리 양을 예측할 수 있어 학교 급식의 경우 최대 55%까지 잔반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음식물쓰레기를 버린 만큼 수수료를 부과하는 ‘RFID 종량기’ 보급도 늘린다. 공동주택(아파트) 기준으로 현재 69.2%인 RFID 종량기 보급률을 2026년에는 80%, 2030년까지 90%로 끌어올리는 게 시의 목표다.



이두걸 기자
2022-02-0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