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맞붙는 4년 전 ‘1표 전쟁’ 군의원 후보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의욕만 앞선 이주촌… 경북 영주는 묘수찾나[자치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대구 염색산단에 수소연료전지발전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악취 가득 50년 된 저수지, 천안 최고 ‘핫플’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성호수공원 방문객 줄 이어
763억원 들여 생태공원 완성


지난달 문을 연 충남 천안시 성성호수공원의 모습.
천안시 제공

녹조가 둥둥 떠 있던 저수지가 50년 만에 시민들의 최고 휴식공간으로 변신했다.

3일 충남 천안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문을 연 ‘성성호수공원’에는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이 공원은 1972년 농경지에 물을 대기 위해 서북구 성성동과 업성동 경계에 만든 업성저수지를 활용했다.

호수를 도는 4.1㎞ 생태탐방로와 호수 위에 280m짜리 성성물빛누리교가 설치됐다. 52만 8140㎡ 크기의 공원 곳곳에 잔디마당, 숲놀이터, 피크닉장, 생태체험숲, 생태도랑이 만들어졌다. 어린이들이 생태체험학습을 할 수 있는 1785㎡ 규모의 방문자센터도 있다. 성성지구 개발로 보금자리를 잃을 뻔한 금개구리와 야생 조류를 위한 인공 식물섬도 조성됐다.

공원 개발 전 저수지는 악취가 진동했다. 논밭이 개발되면서 농업용수 필요성이 줄고, 생활하수 등이 유입돼 여름이면 녹조로 뒤덮였다. 수질이 6등급까지 떨어져 농업용수로도 부적합했다.

정부는 2016년 업성저수지를 중점관리 대상지로 지정했고, 천안시는 이곳을 생태공원으로 탈바꿈시키는 계획을 추진했다. 국·도비 475억원, 시비 288억원 등 총 763억원이 투입됐다. 부유물질을 유발하는 한해살이 마름을 제거하고 인공습지를 만들었다. 저수지를 관리하는 한국농어촌공사와 함께 물순환시설도 설치했다. 수질이 3등급으로 오르면서 물이 깨끗해졌다. 시는 2024년까지 하수관로를 설치하는 등 추가 수질 개선 작업에 나선다.



천안 이천열 기자
2022-05-0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