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학대 비판에도 ‘소싸움 대회’ 강행 논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우여곡절 끝에… 새만금국제공항 내년 초 첫 삽 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공공기관장 임기 만료·공석 77곳… ‘역대급 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서 방화근린공원 빛의 축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청렴도 1위 공정위·금융위… 꼴등은 산업·국토·통일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익위, 공공기관 평가 결과 발표
‘태양광 비리’ 산업부 전부 5등급
광역단체, 경북 1등급·인천 5등급

올해 행정기관과 공직유관단체 등 공공기관 498곳 대상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낙제점(5등급)을 받았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8일 청렴도를 1~5등급으로 나눈 ‘2023년도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종합청렴도는 민원인 15만 7000명, 공직자 6만 7000명 등 22만 4000명이 참여한 설문조사 결과인 ‘청렴체감도’, 각 기관의 올해 ‘청렴노력도’, 부패사건 발생 현황인 ‘부패 실태 평가’를 합산해 도출했다.

산업부는 종합청렴도, 청렴체감도, 청렴노력도에서 모두 5등급을 받았다. 태양광 발전사업을 둘러싼 비리·특혜 의혹 등이 감점 요인이 됐다. 인천 검단아파트 지하주차장 붕괴 사고를 시작으로 ‘무량판 아파트 철근 누락 사태’를 겪은 국토교통부는 청렴체감도에서, 통일부는 청렴노력도 부분에서 각각 5등급을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종합청렴도 1등급을, 금융위원회는 청렴체감도 1등급을 받았다. 차관급 중앙행정기관 중에서는 코로나19에 이어 독감 유행까지 쉴 새 없이 대응한 질병관리청이 종합청렴도 1위를 차지했다. 광역자치단체 중에서는 경상북도가 1등급(청렴노력도)을 받았고 인천시는 종합청렴도 5등급으로 내려앉았다.

전체 대상 기관 중 종합청렴도가 가장 우수한 1등급을 2년 연속 받은 기관은 질병관리청, 경기 여주시, 경북 경주시, 전남 보성군, 충남 부여군, 서울 구로구 등 6곳이었다.

공공기관 498곳의 종합청렴도 점수는 평균 80.5점으로 전년(81.2점)보다 조금 떨어졌고 청렴노력도는 82.2점으로 지난해와 같았으나 청렴체감도 점수(80점)가 2.1점 하락했다.

세종 이현정 기자
2023-12-29 8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