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낭독 소리 낭랑한 강남… 문향 흐르는 문화도시

도시 품격 높이는 강남구 독서문화정책

중앙부처 여성 고위공무원 지난해 첫 100명 넘었다

정부 ‘공공부문 균형인사 보고서’ 발간

이틀 뒤 71주년… 국회서 잠만 자는 여순사건특별법

1만여명 희생… 제주 4·3사건과 쌍둥이

“휴대전화로 어선위치발신장치 정보 확인하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는 10월부터 어업인들이 휴대전화 앱으로도 어선위치발신장치(V-Pass)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23일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에 따르면 2012년부터 어선의 자동 출입항신고와 사고 발생 시 신속한 위치 확인을 위해 57,000여 척의 어선이 어선위치발신장치(V-Pass)를 사용하고 있다.
어선위치발신장치(V-Pass)가 설치된 어선의 경우 수협중앙회의 어선안전조업관리시스템 상 위치는 표시되나 실제 어선의 업종, 톤수 연락처 등이 표출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은 자체적으로 운영 중인 V-Pass시스템과 수협중앙회의 어선안전조업관리시스템을 연계하기로 수협중앙회와 협의했다.
이와 함께 수협중앙회가 개발해 활용 중인 조업정보알리미 앱을 통해 어민들이 어선위치발신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13,000 여 척의 어선 선주와 가족 등이 조업정보알리미 앱을 통해 선박자동식별장치(AIS), 초단파대 무선전화설비(VHF-DSC) 위치정보 제공받고 있다.
다만, 선위치발신장치(V-Pass)만 사용하는 어선에는 이 정보들이 제공되지 않고 있어 어민들이 해양경찰과 수협중앙회 시스템 연계를 꾸준히 요청해왔다.
양 기관의 협업으로 선박자동식별장치(AIS), 초단파대 무선전화설비(VHF-DSC) 위치정보만 알 수 있었던 어업인들도 조업정보알리미 앱을 통해 10월부터 어선위치발신장치(V-Pass)위치정보까지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수협중앙회에서도 사고가 발생하면 인근 선박에 신속하게 구조요청을 할 수 있어 인명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또 어업인들에게 안전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어 조업선 안전관리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수협중앙회와의 어선위치 정보 연계를 통해 어민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앞으로도 정부혁신에 발맞춰 어업인들의 요구사항을 잘 파악하고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2019-09-26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같이의 가치 ‘도봉 육아’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주민 참여형 ‘안전 급식 시대’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2개월째 ‘혁신 금메달’

이정훈 서울강동구청장

뚝섬역상점가 ‘청춘놀이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