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근로자 18만명에게 학자금·의료비 250억 지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전남교육청, 직원 근무성적 조작했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하이닉스 vs 광주 주민 ‘전력지중화사업’ 갈등 깊어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경주 최부잣집 엿보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7~18일 남산 한옥마을서 소개

서울시는 17∼18일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열리는 ‘종가 이야기’ 행사에서 경주 최씨 사성공파 최의기 선생 종손이 ‘경주 최부잣집’의 전통을 소개한다고 16일 밝혔다. 행사에는 ‘명문 종가이야기’의 저자 이연자씨도 함께한다.

행사 프로그램에는 종가 사진과 종부의 요리법이 포함돼 있고, 종손 최염(77)씨와 종부 강희숙(72)씨가 일반인과 대화의 시간도 가진다.

‘경주 최부잣집’은 최치원의 17세손으로 병자호란 당시 영웅인 최진립 장군이 기틀을 세웠다. 최국선(1631∼1682) 대에 만석꾼의 반열에 올랐고, 그의 둘째 아들 최의기(1653∼1722)가 부와 가문의 전통을 확립했다. 특히 최국선의 10세 손인 최준은 전 재산을 독립운동과 교육 사업에 투자해 오늘날 영남대학의 전신을 일구기도 했다.

‘최부잣집’이 지금도 세인의 존경을 받는 데는 나눔과 절제의 철학이 자리하고 있다. 만석 이상 재산을 모으면 사회에 환원하고, 흉년기에 남의 논밭을 사들이지 말며, 사방 100리 안에 굶어죽는 사람이 없게 하라는 내용의 최부잣집 가훈은 지금도 많은 깨우침을 준다. ‘최부잣집’이 한국판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한 전형으로 꼽히는 것도 이런 종가의 가르침을 몸소 실천했기 때문이다.

김지훈기자 kjh@seoul.co.kr
2010-07-1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작 정책 라방 들어요” 동네방네 유튜버 구청장

[현장 행정] ‘내일은 홍보왕’ 이창우 동작구청장

구로 12년간 매니페스토 대회 연속 수상

반부패·청렴 권익 개선분야 최우수상 청렴인증제·구민감사 옴부즈맨 인정

어르신 말벗 봉사자도 키우는 영등포

새달 6일부터 노인상담봉사자 양성교육 시니어상담사 자격증 시험도 지원 가능

은평, 추석 맞아 3주 동안 특별방역대책 추진

구청장 서한·방역수칙 협조공문 보내 소상공인 안심콜 8650곳 무료 지원도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