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김포시장 “수도권에 입지기반 학운산단만한 곳 없다… 우량 대기업 유치 힘써 달라”

학운6산단 조성현장 찾아 관계자들 격려…“투자유치 전담부서 신설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하영 시장이 학운6산단 조성현장을 찾아 관계자들과 주변을 둘러보고 있다. 김포시 제공

정하영 경기 김포시장이 상반기 현장행정으로 산업단지 조성 현장을 찾았다.

김포시는 지난 3일 정하영 시장이 양촌읍 학운리 598번지 일대 조성 중인 학운6 일반산업단지 조성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공사 진행상황을 점검했다고 5일 밝혔다.

정 시장은 “김포골드밸리로부터 시작된 학운산업단지는 이제 7단지까지 조성되고 있다. 전체 학운산단의 중심지가 학운6산단로 오류농장이 있던 곳인데 상전벽해·천지개벽이라는 말이 실감난다”며 “사통팔달 교통요충지로 이 정도 입지와 기반을 갖추고 있는 산업단지는 수도권에 없다.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어 김포 가치 향상을 위해 우량 대기업이 유치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학운6 일반산업단지는 김포시와 인천시 경계인 학운리 598번지 일대 17만평 크기로 조성되고 있다. 동쪽으로는 양촌·대포·학운3·학운4 산단, 서쪽으로는 학운2와 학운7 산단, 북쪽은 학운5와 항공산업단지, 남쪽으로는 검단산업단지가 위치해 있어 산업 간 시너지 효과가 매우 큰 산단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21년 말 준공예정으로 총 사업비 2606억원이 투입되는 학운6 산단 시행사는 현산업개발이고, 시공사는 SK건설이다. 지난달 현재 공정률은 34.7%다.

한편, 정 시장은 “김포내에서 모두 2만 8000여개 제조업 공장들이 마을마다 들어서 있어 정리하고 집단화가 시급하다”며, “처음부터 산업단지를 조성했으면 난개발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인데 지난 20년간 난개발된 것을 단 시일 내 정비하기 어려워 긴 시일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물 등 1차 금속산업을 집단화할 산업단지를 조성해 관리할 예정”이라며, “역동적인 김포시의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오는 9월 조직개편 시 투자유치를 전담할 전담부서를 신설해 투자유치와 산업단지 관리업무를 맡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