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군기지, 무늬만 관광미항 되나

해군, 군사보호구역 지정 추진

부산~강릉 동해선 시속 250㎞ 고속철 달린다

포항~동해 178㎞ 구간 전철화 착수

이정인 서울시의원, ‘정신재활시설 포지셔닝 정책토론회’ 참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신재활시설 포지셔닝 정책토론회’ 에서 발언하고 있는 이정인 서울시의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정인 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5)은 지난 24일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정신재활시설 포지셔닝 정책토론회’에서 토론자로 참석해 정신장애인 및 정신질환자의 지역사회 통합을 위한 시의원으로서의 역할과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이날 토론회는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와 서울시정신재활시설협회,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한국사회복지사협회, 한국정신재활시설협회가 공동 주관한 가운데 정신장애인의 사회통합을 위한 지역사례관리 및 정신재활서비스 전략에 대한 발제와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자로 나선 이 의원은 “냉혹한 편견과 차별 속에서도 잘 견디고 버텨주신 정신장애인과 그 가족 분들께 감사드린다. 당사자 개인이 아닌 정부와 서울시가 정신질환자를 위한 제도를 개편하고 정책을 이끌어 가야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정신재활시설의 역할 강화와 함께 정신건강복지센터의 선도적 역할이 필요한데 오히려 탈원화의 대응에 역주행하고 있는 현실이 극히 우려된다”며 조속한 기능 회복과 역할 재정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토론회에서 이 의원은 서울시 정신질환자 지역사회 통합의 문제점과 대책을 점검했다. 이 의원은 탈원화의 선도적 역할은 정신건강복지센터여야 한다고 말하며 ▲정신재활시설의 운영 안정화를 위한 예산 지원과 시설 확대 필요 ▲정신장애인이 주체가 되는 자립생활센터 설치 ▲정신질환자가 단기간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안정화 쉼터 필요 ▲정신질환자의 지역사회 통합에 필요한 지원체계 마련을 위한 조례 전부개정 ▲정신질환자 복지업무를 복지정책실로 이관하는 전달체계 개편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제언했다.

한편 이 의원은 제287회 정례회에서 정신질환자 스스로 이상을 느꼈을 때 단기간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안정화 쉼터’의 설치를 위해 SH의 공간 지원과 운영비 반영을 요청했다. 또한 취업지원센터의 설치나 주간재활시설에 정원 외 취업지원 인력배치를 고려해 정신장애인의 취업지원강구를 요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호남 최고층 짓겠다고 광주시 난타한 호반건설

4년 전 광주시 “교통혼잡” 건축허가 유보 광주방송, 10여일 새 10건 광주시정 비판 결국 건축 승인받아 내년 본격 입주 앞둬 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네 피서지 우장산 워터파크 간다

강서 어린이 물놀이장 무료 개장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