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에 ‘청년 사장 도시락’… 코로나 넘는 송파의 맞

‘마을&청년과 함께, 살 만한 송파’ 사업

자가격리 불시 점검하는 관악

무단이탈자 ‘원스트라이크아웃’ 고발

“올림픽에 버금가는 지구촌 양대 축제로 만들 것”

대회조직위원장 이시종 충북지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수단 숙박·맞춤형 식단 세심히 준비
생산유발 515억·부가가치유발 228억”

이시종 충북지사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장인 이시종 충북지사는 25일 “무예마스터십은 전통무예 분야 최고수를 가리는 세계 유일의 종합무예경기대회”라며 “향후 서양권 중심의 올림픽과 더불어 지구촌 양대 축제로 성장하며 충북을 무예의 메카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제대회에 걸맞은 완벽한 경기운영을 위해 작은 부분까지 챙기고 있다”며 “국제연맹에서 지정한 기술대표(TD)가 경기 진행과 경기장 시설을 총괄 관리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숙박과 급식도 세심하게 준비하고 있다”며 “이슬람 문화권 선수단을 위한 할랄식단과 채식주의자를 위한 맞춤형 식단도 마련된다”고 했다. 또한 “대회장 곳곳에서 총 900명의 자원봉사자가 숨은 일꾼 역할을 하게 된다”며 “외국어 통역을 위해 도내 대학생과 외국인 유학생들이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016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 때 발생한 선수 이탈과 관련해서는 “이번 대회는 국제연맹을 통해 공인된 선수만 참가해 선수들의 돌발행동을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며 “만약을 대비해 선수단을 이동 동선에 따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불법체류나 이탈 경험이 있는 선수는 입국심사에서 제외시킬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충주무예마스터십 파급 효과를 분석해 보니 생산유발 515억원, 부가가치유발 228억원, 취업유발 748명 등 경제성이 높다”며 “아직 시작에 불과하나 앞으로 무예마스터십을 통해 충북이 무예의 성지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충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9-07-26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中企육성기금 이자 1.5%로 인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넉달간 급여 30% 반납한 구청장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