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확 바뀐다… 세종문화회관 쪽은 공원, 반대쪽은

서울시, 시민·보행자 중심 변경안 발표

편안하고 안전한 추석… 광진, 8대 분야 종합대책

새달 5일까지 종합상황실 운영 선별진료소 등 방역체계도 유지

‘흑리단길’을 아트길로… 그래피티 벽화로 변신

동작, 흑석동 재개발지구에 제작 낙후된 도시 미관 개선 범죄 예방

과천시, 2020년 생활임금 시급 1만 290원 확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생활임금 1만원보다 2.9% 인상

경기도 과천시가 내년도 생활임금을 시급을 1만 290원으로 확정했다. 이는 시 소속 및 출연기관이 직접 고용한 기간제 근로자에 적용하는 임금을 말한다.

20일 시에 따르면 내년 생활임금은 올해 1만원보다 2.9% 인상된 금액이다. 내년 최저임금 8590원 보다 시간당 1700원을 더 받는다. 시는 19일 개최된 과천시 생활임금심의위원회에서 정부가 고시한 내년도 최저임금, 물가수준, 근로자 평균임금 등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생활임금은 최저임금 제도의 문제점을 보완하고, 사회적 약자인 기간제 근로자의 생활 안정위한 제도다.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위해 최저임금 수준 등을 고려해 결정한다. 과천시는 2016년 생활임금 조례를 제정했다. 2017년은 7800원, 2018년은 8900원, 2019년은 1만원으로 생활임금을 결정했다.

이번 생활임금액의 결정에 따라 2020년 과천시 소속 및 출연기관 기간제 근로자 100여명이 혜택을 받게 된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관순 열사 묘역 새로 단장했어요”

중랑구, 망우리공원 합장묘역 탈바꿈 순국한 유 열사 유해 안장 추정 장소 순국 100주기 앞둔 26일 추모식 열려 무장애 진입로 설치 참배공간 마련 봉분·묘비 등 원래 모습 유지하기로 류경기 구청장 “역사문화공원 조성”

5년간 나무 100만 그루 심어 미세먼지 줄인다

종로, 공공·민간부문 10개 세부사업 추진 도심 생태숲 등 조성 통해 열섬현상 개선 김영종 구청장 “쾌적한 생활환경 제공”

코로나에도 ‘아동친화’ 소통 이어가는 송파

온·오프라인 토론회서 중점과제 선정

은평구민 10명 중 7명 “구정운영 긍정적”

코로나 대응·은평성모병원 개원 등 호평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