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륙의 바다’ 장성호, 금빛 출렁다리에 일렁이는 호반의

장성군 ‘옐로출렁다리’ 개통 뒤 수변 트레킹 각광

박원순 “신천지, 파렴치한 반사회 단체”… 예배 강행 교

朴 “종교의 자유보다 국민 생명권이 중요”

영등포 “국회 뒤편~서강대교 봄꽃길 폐쇄”

새달 초까지 교통·보행 전면 차단

“달 가리키는데 손만 봐… 정책 봐달라”

박원순, 여기자포럼서 서울시 정책 언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30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여기자협회가 주최한 ‘제12회 여기자포럼’에 참석해 최근 잇따라 내놓은 청년수당 확대안, 신혼부부 주거 지원책 등 정책을 설명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청년수당은 효과 큰 기본소득 마중물
서울시, 정책의 선도성 포기할 수 없어
‘82년생 김지영’ 읽고 반성… 눈물 흘려
성평등 위해 3급 이상 여성 10배 늘려


최근 청년수당 확대안, 신혼부부 주거 지원책 등을 잇따라 내놔 대권을 앞둔 표심 잡기냐는 시선을 받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저는 달을 가리키는데 손가락만 본다. 박원순이 아니라 정책의 지점과 내용, 효과를 봐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30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여기자협회가 주최한 ‘제12회 여기자포럼’에서 “임기가 3년이 채 안 남은 만큼 제 모든 힘을 다해 서울을 세계 최고의 도시로 만들고 싶다. 서울시가 하면 지방정부들이 따라오고 중앙정부가 채택하는 만큼 정책의 선도성은 포기할 수 없다”고 밝혔다.

청년수당 확대와 관련, 대통령이 되면 기본 소득을 시행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박 시장은 “제가 될 가능성이 있나”라고 농 섞인 반문을 하며 “청년 수당은 효과가 탁월하기 때문에 대폭 늘리면 보편적 복지이고 기본 소득으로 가는 마중물이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동수당, 기초수당 등 생애 주기별로 촘촘히 체계적으로 짜기만 하면 기본 소득 이상을 실현할 수 있다”면서 “문제는 재정인데 좀더 여유가 있는 중앙정부가 지방정부의 실험을 훨씬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보편 복지는 가용 자원이 많은 중앙정부, 시민이 체감하는 작은 복지는 지방정부가 맡아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최근 평점 테러를 뛰어넘어 관객몰이하는 영화 ‘82년생 김지영’도 언급했다. 박 시장은 “재작년 추석 연휴에 그 책을 보고 큰 반성과 함께 눈물을 흘렸다”며 “서울시도 성평등 실현을 위해 이미 3급 간부 이상 여성 숫자를 기존의 10배로 늘리고 100개 넘는 각종 위원회의 40%를 여성으로 채우는 등 노력을 해왔다. 앞으로는 4000억원을 들여 완전한 초등 돌봄도 실현하겠다”고 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10-3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부 릴레이, 지역 기업도 동참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