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신종 코로나 관광 활성화 특단 대책…공공기관 조기 휴가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가 11일 오전 도청에서 ‘신종 코로나 장기화 관련 종합대책’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우려로 직격탄을 맞은 관광산업 조기 활성화를 위해 공공기관 조기 휴가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추진에 나섰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11일 도청에서 ‘신종 코로나 장기화 관련 도 종합대책’에 대한 브리핑을 가졌다.

이 대책에 따르면 도를 비롯한 공공기관 모든 직원이 신종 코로나 사태가 다소 진정되면 휴가를 일찍 가도록 캠페인을 전개할 방침이다.

또 시·군 향우회 등 출향민이 관광지와 전통시장을 찾도록 고향 방문 주간을 운영한다.

도내 산하기관과 민간 보조단체 총회, 워크숍 등 기관·단체 행사와 회의를 앞당겨 열고 관광지와 전통시장을 방문하도록 유도한다.

호텔, 음식점, 관광지 할인과 무료 개방 등 대규모 그랜드 바겐세일도 준비한다.

신종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는 즉시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버스 타고 대구·경북 여행’, ‘축제 품앗이’ 등 프로그램 운영을 재개한다.

도는 주요 호텔 예약 취소율이 30∼40%에 이르고 관광지 방문객은 평소보다 30% 줄어든 것으로 본다.

매출이 20∼30 감소한 전통시장을 살리기 위해서는 지역사랑 상품권을 조기에 발행하고 할인율을 5%에서 10%로 높이기로 했다.

자동차 생산라인 중단과 중국 현지 공장 조업 중단·단축 등으로 피해를 보는 중소기업에는 긴급 경영안정 자금을 300억원에서 1200억원으로 확대해 지원한다.

중앙에 긴급 경영안정 자금을 추가로 3000억원 요청하기로 했다.

현재 도내 기업 72곳이 피해 신고를 했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도민의 안전 확보와 지역경제 영향 최소화를 위해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지원대책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4일 하루 경주 5곳과 영덕 2곳, 안동, 문경, 경산, 울진 각 1곳 등 관광지 11곳의 방문객을 조사한 결과 2만 1121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2월 11곳의 하루 평균 방문객 4만 7468명과 비교하면 55.5% 줄었다.

경주 관광지 5곳의 방문객은 70% 이상 감소했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 85.1%, 동궁과 월지 77.6%, 경주월드 76.1%, 대릉원 70.5%, 불국사 40.3% 줄었다.

울진 덕구온천도 72.2%, 경산 갓바위 77.7%, 문경새재도립공원 69.2%, 안동 하회마을 35.0% 감소했다.

관광지 호텔 예약 취소도 이어지고 있다.

경주 보문관광단지 한 호텔은 지난달 말 대만 관광객 120명이 숙박 예약을 취소했고 각종 행사,회의 취소율도 40∼50%에 이른다.

경북관광공사 관계자는 “1월 중순까지만 해도 따뜻한 겨울 날씨에 관광객이 지역 휴양지 등을 꾸준히 찾았으나 신종 코로나 사태가 본격화하면서 급격히 줄어든 것 같다”고 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