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 추진

방범, 방재, 교통, 환경분야 도시정보 유기적 연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과천시는 국토교통부에서 공모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의 대상지로 선정돼 국비 6억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12일 밝혔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은 2015년부터 국토교통부, 경찰청, 국민안전처 등이 연계협약을 통해 지자체에 확대·보급 추진 중인 공모사업이다. 지자체의 방범·방재, 교통 등 분야별 정보시스템을 기반 소프트웨어인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으로 연계하여 지능화된 도시기반을 조성한다.

시는 해당 사업이 완료되면 도시의 방범, 방재, 교통, 환경 분야 정보가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다. 이를 활용한 도시 관리의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특히 112센터 긴급영상 지원, 112 긴급출동 지원, 119 긴급출동 지원, 재난상황 긴급대응 지원, 사회적 약자 지원 등 5대 국민안전서비스가 효과적으로 가동돼 긴급상황 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가 가능해진다. 시는 기존의 폐쇄회로(CC)TV 통합관제센터와 교통정보센터를 연계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올해 연말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해당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지난 7일 열린 통합플랫폼 공모사업 2차 현장평가에서 김종천 과천시장이 직접 브리핑을 하며 평가위원에게 사업계획을 설명하는 등 사업의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려 좋은 평가를 받았다. 김 시장은 현장평가에 앞서, 오산시의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를 방문해 구축 사례를 직접 확인하기도 했다.

김 시장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으로 시민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