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中 안전이 우리 안전” 中대사 “메르스 때 역지사지”

서울시청서 신종 코로나 대응 협력 논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원순(오른쪽) 서울시장이 12일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싱하이밍 신임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12일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싱하이밍 신임 주한 중국대사와 만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두 사람 모두 ‘설중송탄’(雪中送炭·눈 속에 있는 사람에게 땔감을 보냄)을 언급하며 위기 시 협력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요즘 코로나19로 중국이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는데 서울시도 중국과 함께 설중송탄의 마음으로 극복하고자 한다”며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이고 중국이 안전해야 우리도 안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메르스 사태로 서울시가 굉장히 어려웠을 때 베이징시가 관광객을 보내 주겠다고 약속했고 실제로 관광객이 많이 왔다”고 언급했다.

싱 대사는 한국말로 “우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대한민국, 특히 서울시가 많이 지원해 주시는 것과 서울시민이 따뜻하게 물심양면 지원해 주시는 것이 고맙다”고 화답했다. 이어 “2003년 중국의 사스 사태 때 노무현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했다”며 “그때 양국 관계가 크게 발전했고 양국 국민의 감정이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르스 때도 우리는 가까운 이웃이 어려움을 당하고 있어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임했다”고 덧붙였다.

싱 대사는 또 “많은 것을 엄격하게 통제하고 있고 2월 중·하순을 절정으로 보고 관리하겠다”며 “당분간은 위기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중국이 경제협력을 하면 나쁘지 않을 것이고 교류도 보다 좋게 발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7일 부임한 싱 대사는 서울과 평양에서 20여년간 번갈아 근무했으며 1992년 한중수교에도 참여했던 인물로 중국 외교부 내 대표적인 한반도통이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02-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