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에 ‘청년 사장 도시락’… 코로나 넘는 송파의 맞

‘마을&청년과 함께, 살 만한 송파’ 사업

자가격리 불시 점검하는 관악

무단이탈자 ‘원스트라이크아웃’ 고발

코로나19 여파로 술 안마신다?…경북 음주 교통사고 20% 감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 이후 음주 교통사고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경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지난달 29일부터 음주단속 방식을 일제 검문에서 선별적 단속으로 바꿨다.

음주단속 방식 변경 전(1.1∼1.28)과 후(1.29∼2.16)를 비교한 결과 음주 교통사고는 1일 평균 3.2건에서 2.6건으로 19.8% 감소했다.

음주단속 건수도 10.5건에서 7.4건으로 29.6% 줄었다.

경찰 관계자는 “선별적 단속이 일제 검문보다 단속 효과가 떨어지는 면이 있긴 하다”면서도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술자리 모임이 줄어든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경찰은 음주단속 과정에서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음주 감지 절차를 생략하는 대신 음주 신고나 음주 의심 차량 운전자가 있을 경우 음주측정기 또는 채혈 방법을 이용하고 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中企육성기금 이자 1.5%로 인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넉달간 급여 30% 반납한 구청장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