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업소도 안심하세요”

‘코로나 사투’ 소상공인·농가 지원 팔 걷은 지자체

경북, 올해 1분기 화재 인명·재산피해 전년 대비 대폭 감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지역에서 올해 발생한 화재에 따른 인명·재산 피해가 작년보다 대폭 감소했다.

3일 경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3월 도내 화재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 줄어든 782건이 발생했다.

인명 피해는 37% 줄어든 48명(사망 9명, 부상 39명), 재산 피해는 42% 감소한 83억여원(부동산 34억원, 동산 49억원)으로 나타났다.

장소별 화재 발생 감소 폭은 공장·창고 등 산업시설 18%, 산림·논·밭 33.7%, 음식.소매점 등 생활서비스 시설 30.4% 등이다.

쓰레기 소각에 따른 화재는 19.8%,논·밭 소각으로 인한 화재는 17.6% 각각 줄었다.

도소방본부 관계자는 “올해는 대형 재산피해로 확대될 수 있는 산업시설 화재가 감소해 재산 피해가 많이 줄었다”며 “과태료를 부과하는 화재예방 조례가 개정돼 산림·논밭 화재도 감소했다”고 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뽀송뽀송 행복…빨래방 봉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에너지 절약 실천하는 양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아이스팩도 재활용하는 강동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강서·LG 구립어린이집을 부탁해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