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비정규직 노동자 근무환경 실태조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미시청사 전경

경북 구미시는 시민단체 구미노동인권네트워크와 함께 앞으로 두 달 간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근무환경 실태를 조사한다고 19일 밝혔다.

오는 21일부터 7월 20일까지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비정규직 근로실태를 파악해 고용형태, 근로계약, 노동시간, 임금 등 근무환경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이번 조사에서는 비정규직과 유사한 업무를 하는 정규직의 존재 여부, 근무 만족도, 걱정사항, 필요한 지원 등 비정규직 노동의 취약사항도 조사할 예정이다.

8월 초 실태조사 보고서를 발표하고 8월 중순 정책토론회를 열 계획이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비정규직이란 이유로 제도적·신분적 차별을 당하는 사례 등 실태를 파악해 정책 지원방안을 마련한다”며 “제조업·서비스업의 비정규직 실태 파악 이후 건설, 경비, 여성 등 더 많은 분야의 실태 파악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구미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