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시장은 들었다… 그러자 부드러워졌다는 소리를 들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3선 안 나설 것”… 원희룡 지사 대권 도전 시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양승조 충남지사 “월 15만원 유럽식 사회주택으로 양극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이광호 서울시의원 “법인택시 코로나19로 승객 줄었는데…행정처분 이중고 심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 이광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제299회 임시회 기간 중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법인택시 상황을 고려해 과도한 행정처분에 대해 서울시가 보다 유연한 정책을 펼쳐줄 것을 당부했다.

‘택시발전법’ 제18조와 같은 법 시행령에 따르면 택시운수종사자가 관련 규정을 위반한 경우 해당관청은 행정처분을 하고, 그로 인해 해당 운수회사는 위반행위와 직접 관련된 자동차의 2배수의 자동차를 최소 60일 사업 일부정지 하도록 하고 있으며, 여러 대인 경우 이를 분할해 집행할 수 있도록 명시하고 있다.

이 의원에 따르면 2019년부터 현재까지 서울시는 총 38개사, 1244대의 차량에 대한 행정처분을 내린 바 있다. 행정처분이 내려진 택시회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승객감소로 운영 어려운 상황에서 행정처분에 따른 사업정지로 정상적인 운영이 힘든 이중고를 겪고 있어 택시회사 존속 자체가 어려운 상황에 처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법인택시는 ‘제2차 법인택시기사 긴급고용안전지원 사업’을 통해 50만원의 재정지원을 받을 수 있었으나, 이 또한 개인택시 기사가 소상공인에 포함돼 100만원의 지원을 받은 것에 비하면 절반 수준에 그쳤다.

이 의원은 “코로나19사태로 소득이 감소한 법인택시는 더 이상 버티기 힘든 상황에 놓여 있는 현실”이라며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을 반영해 지도점검은 명확히 하되, 택시업체의 최소한의 존치를 위해 법의 테두리 내에서 행정처분기간을 유예하거나 분할 집행하는 보다 유연한 정책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의원은 “부산시 및 진주시가 법인택시 운수종사자에게 재난지원금 50만원을 추가로 지급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고 밝히고 “서울시도 법인택시기사의 어려움이 이해하고 개인택시와 형평성에 맞는 지원 대책을 하루빨리 강구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새들에 집 지어주고 줍깅운동회 열고… 환경보호·지구사랑

[현장 행정] 장지공원서 새집 달기 박성수 구청장 수달 등 서식 생태계의 보고 송파둘레길 조류 번식 돕고 주민들의 힐링공간 조성 석촌호수에선 달리며 쓰레기 줍기 펼쳐

강서 R&D 중심 지식산업도시로 첫발

마곡동 통합신청사 설계 국제 공개모집 새달 21일까지 접수… 7월 당선작 선정

보육이라면 노원… 최적 보육환경 조성 촘촘히

어린이집 노후시설 개선 등에 310억 지원 원장 346명에겐 직무수당 주고 책임 강화 오승록 구청장 “부모 부담 덜고 신뢰 향상”

복지관·협동조합·청년센터… 1인 가구 지원에 똘똘 뭉친 광

기관 8곳, 사회적 고립·고독사 예방 협약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