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시장은 들었다… 그러자 부드러워졌다는 소리를 들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3선 안 나설 것”… 원희룡 지사 대권 도전 시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양승조 충남지사 “월 15만원 유럽식 사회주택으로 양극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반도체 도시 이천, 성장 발판 마련·‘100대 공약’ 결실 힘 쏟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엄태준 시장 후반기 시정 청사진

“이천이 용인·화성·평택시와 함께 ‘스마트 반도체 벨트’로 지정된 것은 우리 시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알려주는 나침반과 같습니다, 스마트 반도체 벨트 구축을 위한 실질적 제도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수도권정비계획법에 의해 자연보전권역으로 지정된 이후 38년간 공장입지, 환경, 개발 등에서 과도한 중첩규제를 받아왔던 경기 이천시가 지난해 말 제4차 수도권정비계획에서 스마트 반도체 벨트로 지정돼 각종 규제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 숨통이 트이게 됐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1일 서울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중앙정부, 경기도와 협력하고 소통해 반도체 중심 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발판 마련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에 빠진 소상공인 지원 대책 등 후반기 시정 방향을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엄태준 시장이 1일 서울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스마트 반도체 도시로의 도약을 통한 지역 성장과 발전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천시 제공

●공장 입지·환경·개발 등 중첩 규제 해소 ‘숨통’

-스마트 반도체 벨트로 지정됐다. 반도체 중심도시로의 도약 구상은.

“이천시가 명실상부하게 반도체의 도시로서 성장할 수 있게 됐다. 가장 큰 숙원이었던 각종 규제가 해소될 가능성이 열렸기 때문에 올해부터는 4차 수도권정비계획에 맞춰 이천시의 독자적인 스마트 반도체도시의 특색을 살린 성장 관리 방안을 마련할 것이다. 그래서 전문가 토론회도 가져야 하고 전문기관에 연구용역도 해야 한다, 그렇게 해서 성장 방안을 잘 마련할 것이다. 중앙정부와 보다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 지역발전이 극대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하이닉스 M16 공장이 준공됐다. 이천시에 어떤 도움과 변화가 예상되나.

“지난달 1일 이천시 역점과제로 추진해 온 SK하이닉스 M16 반도체 공장 준공 소식을 접했다. 약 20조원이 투자되는 대규모 프로젝트가 완성되는 결실을 맺었다. 한 보고서에 따르면 SK하이닉스 M16 반도체 공장에서 2026년까지 발생할 경제적 파급 효과로 80조 2000억원의 생산유발과 26조 2000억원의 부가가치, 34만 8000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다. 올해 D램 및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 슈퍼 사이클이 재개될 것으로 예고된 가운데 시장 흐름에 발맞춘 M16 준공은 시장 점유율과 수익성을 크게 향상시켜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돼 있는 지역경제에 숨결을 불어넣고 대규모 일자리 창출, 지역 사회공헌 사업 등으로 아름다운 경제 선순환을 이룰 것으로 본다.”

●시민들 바람 담은 공약사업 차질없이 추진

-민선 7기 공약 어디까지 실천했나.

“민선 7기 100대 공약사업은 완료 58건(58%), 정상 추진 40건(40%), 보류 2건(2%)이다. 시민들의 바람과 기대를 담은 100대 공약은 시민과의 소중한 약속이다. 3년차를 맞은 현재 전 분야에서 가시적인 성과가 착착 진행되고 있다. 공약사업은 실질적인 시민참여와 소통을 기조로 투명하고 청렴한 공직사회 조성과 소중한 출생부터 편안한 노후까지 전 세대가 더불어 행복한 문화와 복지, 지역 간 차별 없는 균형발전에 중점을 뒀다. 지난 2년이 초석을 다지는 시간이었다면 후반기는 그 기반을 바탕으로 큰 결실을 이뤄 내는 데 역점을 둘 것이다. 공약을 반드시 이행해 시민이 편안하고 행복한 이천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

-코로나19로 시민들이 힘들다. 특히 집합금지로 소상공인들이 어렵다. 대책은.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경기도에 이어 이천시도 맞춤형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음식점, 카페 등 8주 이상 집합 제한으로 손해를 본 업소는 30만원을, 노래연습장·학원·독서실 등 집합 금지된 업소는 100만원, 유흥주점 등 20주 이상 집합 금지된 고위험시설의 경우 150만원을 지원한다. 여행업과 농촌체험관광 관련 소상공인에 대해서도 100만원을 지급한다. 이번에 특별보상금을 지원하는 업소는 모두 5288곳이다. 시는 소득·재산 규모와 관계없이 3000명에게 한시적으로 일자리를 제공하는 ‘이천형 공공일자리 뉴딜사업’도 100억원 규모로 추진한다. 지역경제 활성화와 민생 안정을 위해 폭넓은 지원을 추가로 검토하겠다.”

-지난해 우한교민 임시시설 수용, 물류창고 화재 때 이천의 성숙된 공동체 의식을 보여 줬는데.

“코로나19 초기 정부에서 우리 이천에 중국 우한교민 임시생활시설 지정을 했을 때 고민이 많았지만 주민들이 마음을 모아 주고 교민들이 따뜻하게 계시다 갈 수 있도록 해 시장인 저도 자부심을 느꼈었다. 그리고 38명의 소중한 목숨을 앗아간 물류창고 화재 현장에서도 주민과 공무원들이 타 지역 주민인 유가족들의 아픔과 슬픔을 함께 나누며, 원하는 것들이 충분히 해결될 수 있도록 끝까지 함께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우한교민들이 귀국했을 때 이천주민들이 흔쾌히 받아 주신 것은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하는가에 대한 모범적인 사례로, 기억하게 할 만한 것이라며 장호원에 들어설 ‘남부권 복합문화스포츠센터’ 건립에 전폭적인 힘을 보태 줬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2021-03-0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새들에 집 지어주고 줍깅운동회 열고… 환경보호·지구사랑

[현장 행정] 장지공원서 새집 달기 박성수 구청장 수달 등 서식 생태계의 보고 송파둘레길 조류 번식 돕고 주민들의 힐링공간 조성 석촌호수에선 달리며 쓰레기 줍기 펼쳐

강서 R&D 중심 지식산업도시로 첫발

마곡동 통합신청사 설계 국제 공개모집 새달 21일까지 접수… 7월 당선작 선정

보육이라면 노원… 최적 보육환경 조성 촘촘히

어린이집 노후시설 개선 등에 310억 지원 원장 346명에겐 직무수당 주고 책임 강화 오승록 구청장 “부모 부담 덜고 신뢰 향상”

복지관·협동조합·청년센터… 1인 가구 지원에 똘똘 뭉친 광

기관 8곳, 사회적 고립·고독사 예방 협약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