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라도 철거 전면중단 초강수… 이제서야 감리 매뉴얼 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집합금지 위반 수도권 유흥주점 8곳 고발조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초등생 23% 방과 후 ‘돌봄 사각지대’ “돌봄 기준 소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성북 ‘스마트 겨울나기’… 열선 깔린 길, 폭설 걱정 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 행정] 안전한 골목길 만든 이승로 구청장


이승로(오른쪽 두 번째) 서울 성북구청장이 주민, 구청 관계자들과 길음동 신안파크아파트 앞에서 스마트 열선 관련 자료를 보고 있다.
성북구 제공

“주민들의 숙원 사업이었는데 도로 아래 열선이 설치된다고 하니까 어찌나 좋은지 모르겠어요. 이젠 길이 얼어도 주민들이 마음 놓고 안전하게 오르내릴 수 있게 돼 마음이 놓입니다.”

서울 성북구 길음동 신안파크아파트 앞에서 만난 주민 김성옥씨는 지난 17일 아파트 정문 앞에 놓인 200m 길이의 가파른 경사를 바라보며 이렇게 말했다. 이 지역은 경사도가 20%로 겨울이 되면 주민들이 아예 외출을 포기할 만큼 가파른 곳이다. 성북구는 이달 말 이 길 아래 스마트 열선을 깐다.

도로 7㎝ 아래 열선을 설치하고 온도·습도 센서를 달아 눈이 오면 자동으로 녹이는 시스템이다. 김씨는 “눈이 많이 내리면 마을버스도 여기까지 못 오고 어르신들은 아예 집에서 나올 생각조차 안 했다”면서 “택배 기사뿐만 아니라 주변 학교의 학생들과 학부모들까지 안심하고 다닐 수 있겠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구가 때 이른 월동 준비에 나선 건 무엇보다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서다. 지역 특성상 언덕이 많고 굽은 골목이 많아 폭설이 내리면 주민들이 오가는 데 불편함이 큰 탓에 몇 계절을 앞서서 미리 점검에 나섰다. 이날 현장을 둘러본 뒤 주민들의 의견을 경청한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스마트 열선을 통해 도로가 어는 것을 사전에 막아 폭설에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염화칼슘과 같은 제설제로 인해 발생하는 환경오염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구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7곳에 열선 작업을 했다. 주민들의 반응은 폭발적이다. 이 구청장은 “올해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11곳에 추가로 설치할 예정인데 총 28곳의 길이만 따지면 8.2㎞에 달한다”면서 “노약자나 초등학생 등 보행 약자인 주민들이 주로 자주 오가는 경사로에 열선 시스템을 설치해 안전한 도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구는 이처럼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변화를 꾀하고 있다. 특히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19 장기화로 발생하는 돌봄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에 힘을 쏟고 있다. 사물인터넷(IoT) 장비를 취약계층 어르신들의 집에 설치해 안전을 수시로 확인하는가 하면 인공지능(AI) 로봇을 활용해 치매환자들의 신체 활동을 돕는다. 원격 수업이 늘어나면서 교육 격차가 벌어지는 것을 방지하고자 취약계층 아동에게 AI를 활용한 맞춤형 교육 콘텐츠를 지원한다.

이 구청장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사람 중심의 ‘스마트 도시’를 만드는 과정에서 누구도 소외되지 않도록 취약 계층을 온전히 보듬는 정책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21-05-1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교과서 밖 독립군 아시나요” 역사 해설 나선 강북구청장

[현장 행정] ‘쿠바 이주展’ 강추한 박겸수 구청장

레츠고! 레고랜드, 글로벌 테마파크로… 올인! 청년 일자리,

최문순 도지사가 말하는 강원도 관광산업의 미래

오세훈 만난 정순균 “압구정·은마 재건축 빨리 결정을”

강남구청장, 40년 넘은 주택 불편 호소 “서울의료원 부지 공급계획도 전면 철회”

“얘들아, 한 끼라도 더 건강하게 먹으렴”… 마포 급식 지원

꿈나무카드 한 끼당 6000→7000원 가맹점도 454→5747곳으로 늘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