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성인 34%만 ‘난민 수용’ 동의… 청소년 55%와 큰 격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가부, 2021년 국민 다문화수용성 조사 결과 발표
다문화지수, 성인은 하락하고 청소년 상승… 격차 확대

자료=여성가족부

지난 3년 새 한국 사회의 다문화 수용성 지수가 성인은 하락한 반면, 청소년은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이 낮을 수록 다문화 사회에 포용적인 모습이 여실히 드러났다.

여성가족부는 30일 브리핑을 열고 ‘2021년 국민 다문화수용성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2년부터 3년 주기로 시행 중인 이 조사는 지난해 3월부터 올 2월까지 성인(19~74세) 5000명, 청소년(중·고교 학생) 5000명을 대상으로 했다.

지난해 성인의 다문화수용성은 52.27점으로 청소년(71.39점)에 비해 19.12점 낮았다. 2018년과 비교하면 성인은 0.54점 낮아지고, 청소년은 0.17점 상승해 격차가 0.71점 확대됐다. 이정심 여가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은 “이주민과 친교 관계를 맺고자 하는 ‘교류행동의지’ 문항에 있어서 청소년(78.09점)과 성인(38.76점)이 약 40점 차이가 난다”며 “이주민에 대한 거부감·고정관념은 많이 개선되고 있지만, 적극적으로 관계를 형성하려는 의지는 아직까지 낮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자료=여성가족부

청소년은 이주민과 관계를 맺는 데 매우 적극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청소년 가운데 ‘다문화 학생이 나와 같은 반 학생이 되는 것이 불편하지 않다’, ‘다문화 학생이 나의 친구가 되는 것이 불편하지 않다’고 답한 비율은 각각 94.7%, 93.2%에 달했다.

반면 성인은 ‘이주민이 상사가 되는 것이 불편하지 않다’, ‘직장 동료가 되는 것이 불편하지 않다’고 답한 비율이 각각 54.8%, 76.0%에 그쳤다. 난민 수용에 동의하는 비율도 청소년은 54.6%로, 성인(33.7%)보다 20% 포인트 이상 높았다.

연령대와 다문화수용성은 반비례 구조다. 성인은 20대가 54.40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30대(52.98점), 40대(52.77점), 50대(51.80점), 60대 이상(49.98점) 순이었다. 청소년은 중학생(73.15점)이 고등학생(69.65점)보다 다문화 수용성이 높았다.

여가부는 코로나19 확산이 다문화수용성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이주민과의 교류 기회를 줄이고, 외부에 대한 개방성을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것이다. 실제 지난 3년 동안 이주민에 대한 한국사회의 인식이 변화했다고 말한 응답자 42.6%를 대상으로 변화 요인에 대해 질문한 결과 ‘코로나 발생 상황’을 가장 크게 인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슬기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