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엄마만 육아하나” 지적에… 서울시 육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권 따라 바뀌는 ‘고무줄 위원회’ 존속기한 최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영환이 내놓은 선심성 현금 공약, 취임 직후 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남 순천시가 내년 4월 22일부터 10월 22일까지 6개월 동안 국가정원 1호인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 및 도심 일원에서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를 개최한다. 순천만국가정원을 찾은 관람객들 모습.

전남 순천시가 대한민국 국가정원 1호를 품은 데 이어 정원도시 1호 지정에 도전한다. 이를 위해 내년 4월 22일부터 10월 22일까지 6개월 동안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 및 도심 일원에서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를 개최한다. 순천시가 2013년 국내 최초로 국제정원박람회를 개최한 지 10년 만이다. 2013 국제정원박람회 기간 440만 3890명이 다녀갔다. 국제정원박람회를 계기로 정원이라는 개념이 사적 공간을 넘어 공공의 영역으로 확장된 점에도 큰 의미가 있었다. 순천시가 이같이 박람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자 정부는 2015년 순천만을 국가정원 1호로 지정했다. 시는 ‘대한민국생태도시 순천’이라는 도시 브랜딩에 성공한 것이다. 순천시는 앞으로 10년 단위로 정원박람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시가 정원박람회를 개최하는 이유와 효과 등을 19일 알아봤다.

●경제적 파급효과

먼저 경제적 파급 효과다. 2013년 11월 사단법인 한국문화관광포럼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는 관람객 440만명을 유치해 1조 106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5115억원의 부가가치유발 효과, 7578명의 고용유발 효과를 창출했다. 특히 박람회는 기후변화 위기에 따른 탄소중립 실천에도 한몫한다. 정원박람회를 준비하며 2011년부터 77㏊에 약 4만 그루의 수목을 심었다. 매년 387t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있다. 2033년까지 총 7740t, 20년간 1억 8000만원의 탄소 배출권 판매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


순천만국가정원을 찾은 관람객들 모습.

2023 정원박람회의 경제적 파급 효과는 얼마나 될까. 2020년 1월 서울대 산학협력단은 관람객 800만명, 생산유발 효과 1조 5926억원, 부가가치유발 효과 7156억원, 고용유발 효과 2만 5149명으로 예상했다. 10년 전보다 관람객 증가 수는 2배에 가깝다. 생산유발 효과는 44%, 부가가치유발 효과는 40%가 늘어나고 고용유발 효과는 3배에 이른다.

●공간의 확장

두 번째로 공간의 확장이다. 2013 정원박람회를 통해 92만 6992㎡(약 34만평)의 정원이 만들어졌다. 2023 정원박람회는 국가정원 이외에 순천만습지권역과 도심권으로 확장한다. 동천 정원길을 따라 다양한 정원이 만들어지고 저류지공원 등 주변 거점공원에 한반도분화구정원, 컨테이너가든 등이 조성된다. 교량을 활용한 브릿지가든 등 각종 시설물의 개선과 정비가 이뤄진다. 시는 10년마다 개최되는 박람회 장소를 한곳으로 특정하지 않고 다른 장소를 선정할 계획이다. 예를 들면 2033년에는 봉화산과 죽도봉공원이나, 송광사·선암사·조계산권역 등이 될 수 있다.

●대한민국의 문화지형을 바꾸다

마지막으로 정원박람회는 대한민국의 문화지형을 바꿨다. 2013 정원박람회는 ‘수목원법’을 ‘수목원, 정원 조성 및 진흥에 관한 법률’로 개정시켰다. 또 대한민국 최초로 국가정원 1호를 탄생시켰다. 전국의 자치단체들은 순천시를 따라 국가정원 조성에 뛰어들었다. 울산 태화강국가정원이 2호로 지정된 데 이어 자치단체들은 3호를 차지하려고 각축을 벌이고 있다. 지자체는 민간정원을 등록·관리하고 개방시켜 정원관광 상품도 늘려 나가고 있다.

관람객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달 순천만국가정원에서 열린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D-365 기념행사 모습.

2023 정원박람회는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지원 및 사후활용에 관한 특별법’ 제정을 이끌어 냈다. 시는 2023 박람회를 통해서 정원도시 1호 지정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도시정원진흥법(가칭) 제정을 준비 중이다. 정원도시 연대 협의체인 도시정원협의체(가칭) 구성도 추진하고 있다. 시의 계획대로 된다면 정원도시 2호, 3호도 탄생한다.

정원문화의 확산은 정원산업의 발전도 가속한다. 시는 지난 3월 정원수 공판장과 정원 자재판매장인 ‘순천만가든마켓’을 오픈했다. 정원수 유통체계를 개선하고 가드닝 키트 등 모듈형 정원상품을 개발하고 있다.

●또 하나의 박람회장

정원박람회는 도시의 물리적 지형도 바꿨다. 국가정원 주변으로 숙박시설, 아파트단지가 들어섰다. 인근에는 4차산업 클러스터 단지가 조성돼 순천만 잡월드, 순천만가든마켓이 설립됐고, NHN 공공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도 건립될 예정이다.

시는 또 2050 미래비전으로 30만 정원도시를 선언했다. 정원도시는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과 기후위기를 거치면서 시대적 요구에 따른 새로운 도시 패러다임으로 등장하고 있다. 시가 10년 주기로 개최하는 정원박람회를 통해 그려 나갈 도시의 미래상과 문화지형이 기대되는 이유다.

순천 최종필 기자

2022-05-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10월 8일’ 못박은 무등산 방공포대 개방, 상생

강기정 광주시장 본지 인터뷰서 “취임 100일, 10월 8일 개방” 밝혀 국방부 협의·주민 설득 작업 관건

마포구청장, 민선 첫 내부 공모로 비서실장 뽑아

“재개발·재건축 경험 실무형 필요” ‘복지교육국’, ‘약자와동행국’으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